최종편집 : 2020-03-27 09:06 (금)
대한민국안의 또다른 왕국 꿈꾸는 신천지
상태바
대한민국안의 또다른 왕국 꿈꾸는 신천지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0.02.25 17: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은 꿈을 꿉니다. 영화 신세계 포스터가 그랬죠. 세 남자가 가고 싶었던 서로 다른 신세계! 신천지 교인들이 가고 싶어하는 세상도 있습니다. 그들이 꿈꾸는 ‘신천지’는 도대체 뭘까요?

먼저 신천지라는 용어의 정의부터 내려보겠습니다. 신천지란 한마디로 ‘새하늘 새땅’이라는 성경 요한계시록 21장 1절에 나오는 말씀입니다. 새하늘 새땅을 한문으로 쓰면 신천신지이고 이걸 줄이면 신천지입니다. 이 용어 자체는 성경에서 나온 겁니다. 아픔도, 슬픔도, 고통도 없고, 끊임없이 반복되는 고통과 죽고 죽이는 배신의 반복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새 하늘 새 땅은 하나님께서 그의 백성들과 완벽하게 변화된 존재로 사는 이상향을 표현하는 말씀입니다.

3절~4절에서 그 새하늘 새땅의 의미를 반복합니다.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리니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친히 그들과 함께 계셔서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경쟁의 무한 반복, 먹고 살려면 하루도 쉴 틈없이 달려야 하는 쳇바퀴 도는 듯한 삶속에서 하나님께서 함께 하셔서 그 백성의 눈에서 흐르는 눈물을 닦아 주시는 그 나라를 성경은 ‘새하늘 새땅’이라고 부르는 겁니다. 그리스도인들은 사실 이런 세상이 도래하기를 꿈꾸는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그런 세상이 먼 미래의 일만이 아니라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이뤄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로의 눈에서 눈물을 닦아주며 살아가야 하는 게 성경의 진정한 가르침입니다.

사이비 신천지라는 종교 사기 조직이 꿈꾸는 ‘신천지’는 그게 아닙니다. 이들이 말하는 신천지는 하나님께서 대한민국 과천이라는 특정 지역에 ‘약속의 목자’ 이만희 교주를 택하시고 그를 통해 하나님의 나라 신천지를 1984년 3월 14일에 세웠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들은 서력기원인 2020년을 쓰지 않고 1984년을 신천기 1년으로 부르고 2020년을 신천기 36년이라고 하는 겁니다. 신천지가 한국에 세워졌기 때문에 한국이 세계본부가 되고, 한국이 세계의 중심이 되고 한국어가 세계 공통어가 될 것이라고 이들은 믿고 있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것은 이 시대의 택한 목자 이만희 교주의 말을 믿고 듣고 따르는 자 14만 4천명이 모이면 하늘의 순교자의 영 14만 4천이 합일이 되어 천년 동안 주와 함께 말씀을 가르치며 이 땅을 다스리는 왕노릇을 하며 이 세계를 지배하며 만국을 다스리며 산다는 게 신천지 교인들이 꿈꾸는 세상입니다.

이런 세상이 14만 4천명이 채워지면 신천지 세상이 되는데, 그렇게 되면 세계 만민이 신천지의 말씀이 진리인 줄 그제서야 알고 그 진리의 말씀을 들으러 돈을 보따리로 싸들고 인천공항으로 들어온다는 겁니다. 그리고 신천지 신도들 앞에 무릎 꿇고 그 돈 보따리를 내놓으며 그 진리의 말씀을 가르쳐 주십시오라고 바릿가랑이를 붙들고 빌 때가 온다는 게 이들이 꿈꾸는 세상입니다. 직접 이만희 교주 얘기를 들어보죠.

이제 몇 날이야 있으면, 모두다, 이제 저 사람들이 우리 신천지에 대해 이제 달리 볼 것이고, 그때는 뭐라 그래야 돼요? 잡고 늘어질 때도 있겠습니다(아멘!) 그럴 때, 어떡해? 놓아라 찢어진다 합시다(아하하하하). 심순애와 김중배, 이수일이 그 사연처럼 말입니다. 놓아라 찢어진다 하고(ㅋㅋㅋ) 이것이 머잖아 그렇게 되어지게끔 돌아가고 있거든요. 네 그런 것입니다.

저렇게 20여명 정도 데리고 신천기 21년. 1995년 겨울 무렵, 망상 교리를 가르치던 사람이 이제 23만명을 이끄는 전국 최대 사이비 조직을 이끌 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60억 인구가 한국으로 모여 들어 십일조를 바치면 그 돈으로 이 세상이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어마어마하 부를 갖고 사람들을 종처럼 부리면서 나는 왕처럼 돼서 이 세상을 다스리게 된다는 꿈입니다. 이 망상적 종말론에 빠진 사람들은 그 때가 되면 나, 롤스로이스 열 대씩 끌고 다닐거야. 에버랜드 내거, 롯데 타워 니거 이런 잠꼬대 같은 망상에 사로잡혀 사는 게 이들입니다.

이게 믿겨지십니까? 신천지 신도들은 이 꿈을 꾸고 살아요. 온 세상 사람들이 신천지 말씀 들으러 돈 보따리를 싸들고 온다고. 그러니까 그 돈 갖고 세계 최고의 재벌이 될 것이라는 잠꼬대 속에 빠져 사는 거예요. 신천지는 한마디로 로또를 꿈꾸며 살아요. 가장 세속적이고, 지독하게 기복적인 종교 사기 조직이 신천지입니다.

이걸 믿게 되면 그때부터 학업, 직업, 가족 모두 다 내팽게칠 수 있게 됩니다. 왜냐하면 신천지 세상만 되면 모든 사람이 내 앞에 무릎 꿇게 될 것이니까요. 그리고 직계가족은 나 때문에 자동으로 왕같은 제사장이 된다고 믿어요. 그래서 나중에 신천지 세상이 되면 핍박하던 가족들도 “너 덕에 우리가 이 영화를 누리게 됐다”며 눈물지으며 고마워할 때가 온다고 내일 지구의 태양이 떠오를 것처럼 믿는 게 신천지 교인들입니다.

14만 4천명만 채워지면 인생 승부가 난다는 망상 때문에 신천지 신도들, 특히 대학생 등 젊은 신천지 교인들은 매일 김밥 한줄만 먹고 잠도 3~4시간 밖에 자지 않으며 가출, 학업 포기등을 하고 피폐한 생활을 하는 겁니다.

신천지 교인들의 꿈이 망상이라면 신천지 피해자들의 꿈은 저런 망상적인 종교 사기 단체의 실체가 제대로 드러나 이 땅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춰 버리는 겁니다. 그리고 그곳에 빠져서 가출한 자녀들이 무사히 돌아와, 여느 가족처럼 식탁에 앉아 담소를 나누며 따스한 밥한끼를 먹고, 자신들의 꿈을 위해 미래를 위해 달려나가는 겁니다.

신천지 교인들이 꿈꾸는 건 이런 망상이라면, 실제로 이런 망상을 심어준 이만희 교주에겐 어떤 꿈이 있을까요? 그가 배웠던 선배 사이비 교주를 통해 살펴 보겠습니다. 이만희 교주는 10년을 박태선의 전도관, 2년을 유재열의 장막성전에서 사이비 교리들을 배웠습니다. 그중 장막성전과 관련한 1975년 기사가 있는데요. 거기에 보면 장막성전의 교주가 자신을 말세의 군왕이라며 자신의 말에 순종하는 자는 세상의 종말이 와도 죽지 않고 영생을 얻을 수 있다고 가르쳤습니다. 이미 말세의 군왕 교리, 육체영생교리를 가르쳤던 것이죠. 그렇게 가르쳐 놓고 장막성전 교주가 한 일은 호화 주택, 고급승용차, 요정과 나이트 클럽에서 술과 여자로 향락을 일삼았다는 겁니다.

의자왕, 진시황? 그렇습니다. 교주들의 꿈은 한가지이니다. 수십만의 영혼을 노략질하고 그들이 바친 피와 땀과 눈물의 에너지를 밟고 이 세상에서 향락을 즐기는 절대권력자가 되는 것. 그것이 그의 꿈입니다.

신세계라는 느와르는 한국 최고의 조폭 영화 중 하나입니다. 세 남자가 서로 다른 꿈을 꿨던 것처럼 대한민국에도 신천지와 관련 세 부류가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습니다. 저는 세가지 꿈 중 하루라도 빨리 신천지 피해자들의 꿈이 이뤄지길 바라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꿈을 갖고 계십니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진관 2020-02-26 09:28:53
신천지가 바보천치가 될 날이 머지 않았다. 너희들의 개꿈이 깰 때가 곧 올 것이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