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31 16:48 (금)
[속보]코로나 31번 확진자 다녀간 곳은 대구 신천지 다대오지파
상태바
[속보]코로나 31번 확진자 다녀간 곳은 대구 신천지 다대오지파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0.02.18 11:4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지역에서 2020년 2월 18일 발생한 코로나 19 31번 확진자가 다녀간 교회가 '신천지다대오'지파인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2월 9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남구에 있는 '대구교회'를 출석했다. 일반 언론은 대구광역시 남구 대명로 81 대구교회로 표기했으나 기독교포털뉴스가 주소지를 쳐서 검색한 결과는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로 나온다. 영남일보도 해당 기사를 상세히 보도했다(기사 바로가기). 

2020년 2월 18일 연합뉴스 보도
2020년 2월 18일 연합뉴스 보도

 

기자(www.kportalnews.co.kr)는 다대오지파측에 연락을 취하고 본부 지파에도 연락을 취했으나 현재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신천지측의 입장은 연결이 되는대로 보도할 계획이다. 인근 교회의 한 관계자는 "신천지 다대오 지파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곳 출입을 통제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신천지 집회장소는 보통 교회들처럼 의자가 아닌, 바닥에 줄지어 앉는 방식이다. 따라서 사람들과 더욱 붙어 앉게 된다. 집회 시간도 일반 교회와 달리 보통 1시간 반을 넘긴다는 점에서 31번 확진자는 더욱 지역 사회를 긴장케 하고 있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대구교회 주소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 지파의 주소가 일치한다.
연합뉴스가 보도한 대구교회 주소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 지파의 주소가 일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보람 2020-02-25 22:23:29
저 괴뢰집단 때문에 계획했던 시험과 면접이 미루어져서 매우 화가납니다. 이동제한때문에 자유롭게 움직이지도 못하구요

이종호 2020-02-18 15:53:31
사 이비종교에 잘 걸리는구나

삼만희 2020-02-18 12:55:28
이만희한테는 안걸리나...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