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0 15:12 (금)
JMS 2인자 정조은, 정명석 성범죄 일부 인정
상태바
JMS 2인자 정조은, 정명석 성범죄 일부 인정
  • 박인재 기자
  • 승인 2023.09.20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정명석의 미성년 성폭행, 항의한 부모 있었나?” 정조은 “부모들 상담 요청에 응했고 선생님께도 보고했다”

대전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나상훈)는 2023년 9월 18일과 19일 JMS 2인자 정조은 등에 대한 8, 9차 공판 증인심문을 진행했다. 9월 18일 심문에서 검찰은 정조은의 성범죄 방조혐의에 대해 질의했다. 검찰이 “주님의흰돌교회 신도들 중 미성년자 여신도 2명이 정명석에게 성폭행을 당해 부모들이 항의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가?”라고 묻자 정조은은 “부모들의 상담요청에 응했으며, 이러한 피해 호소가 있었다는 사실을 선생님(정명석 교주)께 보고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정조은은 검찰이 “외국인 여신도 A, B씨에 대한 성범죄 사실을 알고 있냐?”고 묻자 “(성문제 외의)다른 문제로 고민하던 외국인 여신도에 대해 고민 상담을 해 줬을 뿐, 왜 이들이 이제 와서 선생님에게 (성적인 피해를) 당했다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이제서야 뭐라 말한다는 것은 거짓이 들어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정명석을 메시아라 생각하냐?”고 묻자 정조은은 “대답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그렇다면 증인이 담임목회를 하던 주님의흰돌교회 신도들은 정명석을 메시야라고 믿었나?”고 재질문하자 정조은은 “(신도들은)대부분 (정명석을 메시아로)믿었지만 안 믿은 사람들이 얼만지는 모른다”고 답변했다. 검찰이 “2014년부터 정명석은 증인 정조은을 ‘성령의 상징체’라고 말하며 증인을 정명석의 옆 의자에 앉힌게 맞냐?”는 질문에는 “맞다”고 시인했다. 

다음날인 9월 19일에는 외국인 여신도 A씨에 대한 증인심문이 이뤄졌다. 재판부는 개정하자마자 즉시 비공개재판을 명했다. 비공개재판 전환 이후 법정 경위들은 퇴정당해 기다리고 있던 JMS 신도 방청객들에게 “오늘 하루 종일 비공개 재판이 진행될 거 같다”고 전했다. JMS 신도 중 한 명은 “또 A가 증인으로 나오냐?”며 증인심문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고, 다른 한 여신도는 기사를 작성하는 기자에게 찾아와 “어디서 오셨냐?”고 물었다. 기자는 역으로 “누구시냐?”고 물으며 “혹시 JMS 신도이시면 말씀하실 기회를 드리겠다. 그러면 반론보도 차원에서 기사를 실어드리겠다”고 제안했으나 이 여신도는 이 제안을 듣고 기자를 피해버렸다.

한편 재판부는 18일 재판에 앞서서 “피고인들의 증인심문을 비공개로 해달라”는 정조은 측 변호인의 요구에 대해 “피해자의 증인심문시에는 비공개재판을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있지만 피고인의 증인심문 시에는 피고인에게 그런 권리가 주어지지 않는다”며 공개재판을 명했다. 다음 공판은 2023년 9월 26일 오전 10시이며, 증인심문이 진행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