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22:14 (목)
진용식 목사, 전광훈·이영근 씨 전격 고소
상태바
진용식 목사, 전광훈·이영근 씨 전격 고소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21.08.1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천지일보측 기자들도 포함
전광훈, 이영근 씨 등을 고소한 진용식 목사
전광훈, 이영근 씨 등을 고소한 진용식 목사

이단 상담 및 연구가인 최삼경·진용식 목사가 전광훈 씨 등 4인을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위반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고소 대상에는 “하나님 까불면 죽어” 발언의 전 씨뿐 아니라 유튜브 ‘할렐루야 싸디캅’의 운영자 이영근 씨, 신천지 유관신문인 천지일보측 임혜지·이지솔 기자가 포함됐다.

전광훈 씨는 로타임즈라는 유튜브 채널에서 고소인 진용식 목사를 겨냥 “돈을 따라다니는 사람”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 영상에서 진 목사가 문제제기하는 지점은 두 가지다. 첫 번째는 해당 영상에서 전 씨가 “과거 뉴스앤조이(개신교 언론)가 나를 빤스 목사라고 공격을 할 때 진용식 목사가 ‘모든 것을 막아 줄테니까 나를 써달라’며 직접 찾아왔다”라고 말한 점이다. 두 번째는 전광훈 씨가 한기총 대표회장이 됐을 때에도 진 목사가 한기총 안에서 이단대책위원회를 하겠다고 해. 내가 또 받아줬는데, 어느 날 안 한다고 사표를 냈다고 말한 점이다.

전 씨의 주장 두가지에 대해 진 목사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전 목사를 찾아가 모든 것을 막아 줄테니까 나를 써달라”고 말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또한 ‘이단대책위원회를 하겠다고 해 (진용식 목사를)받아줬다’는 전씨 주장에 대해서도 진 목사는 “소속한 교단인 예장 합동이 2014년 9월에 한기총을 탈퇴한 상태였기에 그곳에서 활동할 의사가 전혀 없었고 들어간 적도 없었다”며 “전광훈 씨가 나를 받아줬는데, 어느 날 안 한다고 사표를 냈다고 말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금액은 밝힐 수 없지만 내가 많이 도와줬다 △진 목사는 기존교단을 공격하기 위해 안식일 교회에서 침투시킨 사람이다 △전통적인 신학자들을 그것도 자기 교단(합동) 신학자들을 공격하고 있다는 전 씨의 주장 또한 모두 사실 무근이라고 진 목사는 지적했다. 신천지측 유관신문인 천지일보의 임 기자가 이를 그대로 기사화했는데 진 목사는 “임 기자의 경우 사실 확인을 위해 내게 물어보지도 않았다”며 전 씨와 임 기자 모두를 고소했다.

이외에도 유튜브 ‘할렐루야 싸디캅’의 운영자 이영근 씨가 진 목사에 대해 △교육부가 인정하는 학교는 중학교 1학년 과정까지다 △3~4년에 10억원을 벌었다고 주장한 것과 이를 그대로 기사화한 천지일보측 이지솔 기자를 상대로도 진 목사는 “심각한 인격 모독과 사회적 평가를 절하시키는 행위”라며 “이런 내용이 불특정 다수에 유포돼 형사고소를 하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