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3 17:13 (수)
[사설]기독교복음선교회 압수수색해야 하는 이유
상태바
[사설]기독교복음선교회 압수수색해야 하는 이유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22.10.05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명석 교주의 성범죄 개인일탈 아니다, 발본색원해야 할 태생적 문제
정명석 교주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외국인
정명석 교주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외국인

정명석 교주 구속을 환영한다. 대한민국 현존 섹스교, 외국에서 성폭행범이 이끄는 한국의 밀교라 불리는 기독교복음선교회 설립자 정명석 교주가 있어야 할 곳은 이 사회가 아니라 격리된 공간이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2022년 10월 4일 구속된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검경이 한걸음 더 나아가길 촉구한다. 그것은 기복선에 대한 전방위적압수수색이다. 검경의 입장에서 한 종교단체를 압수수색하는 것은 매우 부담스런 일일 수 있다. 그럼에도 반드시 압수수색을 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먼저 정명석 교주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여성들이 이번에 5명이라고 알려졌는데 과연 그들만이 피해자이겠느냐는 것이다. 정명석 교주의 성범죄는 단순한 충동이 아니라 그의 사악한 교리에서 태생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다. 간단히 말하자면 성약시대인 현 시대는 하나님과 사람이 애인처럼 지내는 시대라는 시대급 구원교리 때문에 그렇다. 따라서 정 교주가 벌인 성범죄로 인한 숨겨진 피해자가 반드시 있을 수밖에 없다. 검경은 하루라도 빨리 정명석 교주가 거주했던 장소는 물론 교단 중심 인물을 대상으로 전방위적 압수수색에 들어가야 한다.

다음으로 정명석 교주의 비호세력을 색출하기 위해서다. 정명석 교주의 성범죄는 개인의 일탈 행위가 아니다. 사악한 교리에서 비롯된 것이고 그것을 비호하고 묵인하는 거대한 세력에 의해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이다. 2012년 3월 28일 기자회견에서 JMS탈퇴자들은 “정명석과 같이 성범죄를 공모하였던 여성 지도자들이 JMS의 실권을 장악하여 이러한 범죄를 계속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따라서 최근 구속된 정명석 교주뿐 아니라 성범죄에 동조한 세력들을 지목해 압수수색을 하고 그들도 범죄 여부에 따라 구속해야 이땅에 자리잡았던 섹스교가 뿌리 뽑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정명석 교주의 교리에 세뇌된 신도들을 구제하기 위해서이다. JMS탈퇴상담 전문가 김경천 목사는 “정명석은 회원들에게 순결하고 거룩하게 살라고 설교했지만 정작 자기는 ‘재림주’로서 자기와의 육체적 사랑이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길이며 영육적으로 완전한 구원에 이르는 길이라고 가르쳤다”고 비판해왔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기복선측 여신도들 중에는 정교주와 관계한 것을 매우 거룩한 종교행위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는 의미이다. 여성 다섯명에 대한 성폭행 혐의가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에 살면서 건강한 가정을 꾸리고 삶을 풍요롭게 영위할 일상조차 박탈당한 여성들이 자신이 섹스교 교주에 빠져 있는 줄도 모르고 거룩한 신의 섭리를 따라 산다는 착각에 빠진 상태이다. 이들은 외부의 힘에 의하지 않고는 빠져나올 수 없는 구제대상이기 때문이다.

충남지방경찰청이 상습준강간 등의 혐의로 고소를 당한 정명석 총재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법원이 이를 발부한 것에 그쳐서는 안된다. 지금이라도 경찰청은 정명석 교주의 행각이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조직적 범죄에 준한다고 판단하고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길 바란다. 이는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가 아니다. 오히려 종교를 빙자해 성범죄를 조직적으로 저질러온 범죄집단으로부터 잠재적 피해자인 대한민국 국민들을 보호하고 지키는 일이다. 온 국민, 모든 언론, 전 여론이 이를 환영하고 지지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