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03:00 (수)
‘구원파’와 관련한 ‘대한예수교침례회’(생명의말씀선교회)의 입장문
상태바
‘구원파’와 관련한 ‘대한예수교침례회’(생명의말씀선교회)의 입장문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4.06.11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래 글은 최근 세월호나 기독교복음침례회측 구원파에 대한 비판 기사와 관련한 대한예수교침례회 이요한 목사측의 반론입니다. 따라서 해당 글은 예침 이요한 목사측의 입장이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대한예수교침례회는 정통 기독교한국침례회와 전혀 무관한 교단이라는 점을 아울러 밝힙니다<편집자주> 

1. 귀사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최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로 희생된 모든 분들과 유가족들에게 심심한 애도를 표합니다.

3. 아울러 이 사건과 관련하여 공정한 보도를 위해 수고하시는 모든 언론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 드립니다.

4. 최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하여 언론에서 언급되고 있는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 저희 교회는 관련이 없음을 말씀 드립니다.따라서 저희 ‘대한예수교침례회’(생명의말씀선교회,이하생략)가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 관련된 것처럼 보도되는 일부 사례가 있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사실을 분명하게 전달하고 오해를 바로잡기 위하여 입장을 밝히게 되었습니다.

5.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는 처음에는 순수하게 복음을 전하던 교회였습니다. 그러나 점차 유병언씨(권신찬 목사 사위)를 중심으로 성도의 헌금을 개인 사업에 사용하거나, 사업을 하나님의 일과 동일시하는 등 복음의 순수성을 잃어 갔습니다.

6. 이에 반대하여 이요한 목사는 1982년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로부터 탈퇴하여 ‘대한예수교침례회’를 설립하였습니다. 그로부터 30여 년이 넘도록 독자적으로 활발히 복음을 전하면서 정상적인 선교활동을 하고 있으며, 30여 년간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는 어떤 관련이나 교류도 없었습니다.

7. 저희 교회는 다음과 같은 주요 교리를 가지고 전도하고 있습니다.
(1) 신·구약 성경을 하나님의 말씀으로 믿으며, 삼위일체이신 하나님을 믿습니다.
(2) 그리스도께서 온 세상의 죄를 담당하시고 죽으심으로 그의 피로 말미암아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으며, 각 사람은 그 은혜를 믿음으로 구원을 받아 거듭나게 됩니다.
(3) 교회는 거듭난 그리스도인들이 성령의 하나되게 하심으로 서로 사랑하며 교제하는 무리입니다.
(4)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죄로부터 구별되어 성결한 삶을 살아야 하며, 죄를 짓게 되면 반드시 회개하고 돌이켜야 합니다.
(5) 그리스도의 지상재림으로 거듭난 성도들은 새하늘과 새땅에서 하나님의 백성이 되어 하나님과 함께 영생과 영광을 누릴 것을 믿습니다.
이상 저희 교회의 주요 교리는 성경과 기독교 정통교리와도 일치한 가르침입니다.

8. 앞서 말씀드린 대로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성경에 비추어 잘못된 길을 고수했으므로 저희 교회는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 30여 년 전 결별 하였습니다. 또한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된 작금의 사태에 대하여 온 국민과 함께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저희 교회를 ‘구원파’와 동일시하는 것은 합당하지 않습니다.
마치 로마 가톨릭의 부패가 심각해지자 종교개혁을 행한 루터를 비난할 수 없고, 북한의 독재체제로부터 목숨을 걸고 탈북한 사람들을 비난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오히려 이들의 선택은 높이 평가받아야 할 것입니다.

9. 저희 교회의 모든 설교와 선교활동은 인터넷 사이트(www.jbch.org)와 책자 등에 자세히 공개되어 있습니다. 저희 교회가 성경과 기독교의 정통교리에 비추어 잘못 가르치는 점이 있다면 지적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0. 이번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하여 언론에 보도되는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와 저희 교회는 무관함을 다시 한번 말씀 드리며, 향후 보도에 적극 참작하여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2014년 5월 9일
대한예수교침례회 총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