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9 13:24 (수)
신천지측 3인조 폭행당한 후 피해자 ‘트라우마’ 겪어
상태바
신천지측 3인조 폭행당한 후 피해자 ‘트라우마’ 겪어
  • 정윤석
  • 승인 2013.02.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독교TV ‘신천지 집단 폭행의혹’ 2월 20일 보도
▲ 신천지측 신도들의 폭행 의혹을 보도한 기독교TV

신천지측 일부 청년 신도들로부터 2013년 2월 5일 집단 폭행을 당한 청년이 정신과 치료 등을 받으며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TS 기독교 TV는 2013년 2월 20일 ‘신천지 집단 폭행 의혹’(http://cts.tv/news/news_view.asp?PID=P368&DPID=151926)이란 제목으로 신천지측에서 성경공부를 하다가 수료 직전에 탈퇴한 청년이 신천지측으로 보이는 신도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 사건을 목격한 주민들의 증언
기독교TV는 이날 납치 미수까지 있었다는 내용도 다뤘다. 신천지측 신도 3인조가 “차에 타지 않으면 산에 묻어버린다”고 까지 하며 이 씨를 납치하려 했다는 것이다. 피해자인 이 씨는 신천지에 다닐 때 폭행 등의 소식을 들으면 그럴 리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까 그게 거짓이 아니라는 게 몸으로 느껴졌다고 주장했다.

▲ 전치 3주의 상해를 입고 정신과 치료 중인 피해자

폭행사건 후 이 씨는 염좌, 이명증세 등으로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다. 이것만이 문제가 아니다. 극심한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는 것. 2주가 지난 지금도 그는 극도의 불안과 공포를 느끼고 외출을 못하는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호소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기독교TV는 보도했다.

이외에도 기독교TV는 인천시기독교총연합회 등이 이번 사건을 신천지 측의 소행으로 보고, 해당 경찰서와 관계기관 등에 항의 방문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