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3:02 (금)
"나같은 죄인 살리신" ··· 할머니의 기도
상태바
"나같은 죄인 살리신" ··· 할머니의 기도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2.11.07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복도에서 조용히 말씀 읽고 찬양을 펴놓고 기도를 하고 계시던 할머니가 생각납니다.
하루종일 농사일을 하고 저녁때 할아버지 병간호를 하러 오신 것 같았습니다.
405장 찬송 "나같은 죄인 살리신" 맨 위에 할머니께서 삐뚤삐뚤한 글씨로
"여호와는 나의 목자십니다"라고 써놓으셨습니다.
사진 재능기부: 하나님의 사진가 손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