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7 06:45 (수)
종교단체의 가학 행위, 왜 근절되지 않을까?
상태바
종교단체의 가학 행위, 왜 근절되지 않을까?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0.05.08 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속에 대한 부실한 인식, 영육 이원론, 리더십 절대 권력화의 합작품
이미지 디자인: 최주호
예장 합동측에 소속한 빛과진리교회(빛진교회, 김명진 목사)가 신앙 명목 훈련으로 가혹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다수의 언론을 통해 제기됐습니다. 2020년 5월 5일에는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기자회견을 주최하고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주장의 요점은 신앙훈련이란 미명하에 빛진교회에서 훈련을 받으며 인분먹기, 공동묘지에서 매맞기, 차량 트렁크에 갇혀 있기, 찜질방 불가마에 들어가 견디기 등 도저히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행각들이 벌어졌다는 겁니다. 피해자들은 “교회가 비상식적이고 가학적인 훈련을 통해 신도들을 길들이고 착취해왔다”며 “일종의 ‘그루밍 범죄’를 저질러온 김명진 담임목사를 법적으로 처벌하고 교회 역시 강제 해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최근 2~3년간 언론은 상식 이하의 가혹 행위들이 소위 개신교를 표방하거나 ‘예수교’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단체들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속적으로 보도했습니다. 그만큼 ‘예수교’라는 이름을 건 곳에서 고강도 신앙훈련으로 포장된, 성도들에 대한 가학적인 행위들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이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빛진교회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이런 괴이한 일들이 지속되는 근본적 이유에 대해 살펴보고 우리는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이는 교회뿐만 아니라 성도들의 몫입니다. 건강한 종교인으로 한 개인이 살아가는 건 자신뿐만 아니라 다음세대와도 연결되는, 매우 중요한 문제입니다. 이를 위해 왜 종교 단체 내의 가혹, 가학행위가 지속되는지를 짚어보겠습니다. 

우선 최근 2~3년간 소위 종교단체라는 곳에서 벌어진 비정상적 가학·가혹행위들 몇 가지만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신천지에서 2012년 경에 행한 ‘빛의군사훈련’이 있습니다. 일명 빛군 훈련이었는데요. 돌을 들고 신새벽에 산을 오르고, 사람을 땅에 묻고, 비닐봉지를 머리에 씌운 후 나무에 묶는 등 가혹행위가 있었죠. 신새벽에 산을 오르며 이 훈련을 받던 여성 한명이 저체온증으로 사망하면서 이 훈련은 중단됐다고 합니다. 신옥주 교주의 타작마당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교주가 신도들을, 부모가 자녀를, 자녀가 부모를, 어른들이 어린아이들을 신앙이란 이름으로 구타하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가혹행위가 벌어졌습니다. 타작마당을 당하다가 뇌를 다친 사람이 죽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이처럼 매우 비인간적·반인권적·반인륜적·비상식적 행위들이 신앙 훈련이란 이름하에 벌어지는 게 현실인데요. 중요하게 봐야 할 지점은 소위 이단·사이비 단체에서만이 아니라 빛과진리교회같은 소위 정통교단, 그것도 예장 합동이라는 비교적 건전한 교단에서까지 발생한다는 점입니다. 이런 행위가 근절되지 않는 이유를 세가지로 정리하고 싶습니다.

2020년 5월 5일 빛진교회 피해자란 사람들이 주최한 기자회견(천막으로 가린 상태에서 진행됐다) 사진 CBS 유튜브 영상
2020년 5월 5일 빛진교회 피해자란 사람들이 주최한 기자회견(천막으로 가린 상태에서 진행됐다) 사진 CBS 유튜브 영상
첫째, 가혹·가학 행위는 대다수 예수교의 가장 중요한 기본 원리에 대한 망각 또는 부실함에서 비롯됩니다.

예수교의 가장 기초적인 신앙 중 하나가 구속 곧 죄사함에 대한 신앙입니다.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