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3:18 (금)
미국의 이단 종파[3편]
상태바
미국의 이단 종파[3편]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9.03.18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널드 인로스 저, 을 중심으로
▲ 로널드 인로스교수(웨스트몬트대 사회학)
이단은 한국에만 있는 게 아닙니다. 유럽은 물론 미국에도 있습니다. 어떤 특징을 갖고 어떤 주장을 하는 단체들이 있을까요? 단체명과 출범 연대, 교리 및 문제점 항목으로 구분해서 정리했습니다. 미국의 이단종파 1편은 죠쉬 맥도웰·돈 스튜어트의 <이단종파>(1989년, 기독지혜사)를 정리했습니다. 2편은  로날드 인로스의 영적학대(1997, 생명의 말씀사), 이제 마지막 3편은 역시 로날드 인로스의 <교회에서 상처받은 사람들>(1996년 두란노)을 정리해서 올리니다[편집자주]

<영적학대란> [18-19p]

영적학대는 영적인 지도자나 양육자가 자신에게 주어진 권위와 지위를 이용하여 사람들을 조작하고 통제하고 지배하는 데서 발생한다. 그 결과로 학대 받은 사람들은 영적으로는 좌절감을 느끼고 정서적으로는 치유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하지 못하게 된다. 영적학대의 희생자들에게는 공통점이 있었다. 하나님을 알고자 하는 열망이 있거나, 절실한 문제를 해결 받으려는 욕구가 있거나 하는 등 하나님을 진지하게 찾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피해자들은 시간이 흐른 뒤, 자신이 건전하지 못하고 학대 하는 조직에 연루되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원망과 분노, 비통함, 수치심을 느낀다. “내가 하나님의 뜻을 알고자 진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던 그때에 하나님은 왜 나를 그렇게 방관하셨는가?” 혹은 “나에게 이런 혼란과 수치를 안긴 그 사람들을 어떻게 내가 용서할 수 있을까?” 등의 생각이 들 수도 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영적학대를 가한 사람들은 자신들의 행위가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에 대해 순진하다 싶을 정도로 모르고 있다. 그들은 대게 하나님을 위해 무언가를 한다는 나르시시즘적인 생각에 사로잡혀 있다. 그렇기에 자신을 따르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지 못한다.

영적인 학대를 하는 교회의 특징: 통제가 심함, 율법적, 죄책감 조성, 조작적인 교회 환경

보스톤 운동(Boston Movement)=보스톤 그리스도의 교회(Boston Church of Christ)
=그리스도의 국제 교회(Boston Churches of Christ) [교회에서 상처받은 사람들 21-27p]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