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21 22:14 (목)
인천 방주교회 박보영 목사 건전성 논란[2]
상태바
인천 방주교회 박보영 목사 건전성 논란[2]
  • 정윤석
  • 승인 2016.03.25 02:04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담하는 순간만은 예수가 되길 기도하는 박 목사, 이대로 괜찮은가?
▲ 설교하는 박보영 목사(설교 동영상 갈무리)
“상담하는 사람들에게 그 순간만은 제가 예수가 되게 해 주세요.” 박보영 목사(65, 인천 방주교회, 마가의다락방기도원)는 이렇게 기도하며 상담에 임한다고 한다. 이래도 괜찮은 건가? 박 목사는 설교 시간에 이를 공개적으로 언급했다(박보영 목사, 인천마가의다락방 기도원 목요철야, 2015년 9월 3일 설교 하단 녹취록 참고).

“저는 오늘도 그 생각을 했습니다. 하나님, 수도 없는 많은 사람들이 나와 상담을 하는데 이 상담하는 사람들에게 그 순간만은 제가 예수가 되게 해 주세요. 우리 예수님이 되게 해 주세요. 그래서 이 사람들의 간절한 소망들을 이룰 수 있는 종이 꼭 되게 해주세요. 그런 기도를 하고 사람들과의 상담시간을 제가 다 가져요. 반드시 그것을, 내가 예수가 되게 해달라구요. 그래서 나를 만나는 사람들이 풀어지게 해 달라고.”(박보영 목사, 마가의 다락방 목요 철야, 2015년 9월 3일).

“주님, 상담하며 항상 이 안에는 기도를 하고 있어요. 어떻게 이 답을 해 줘야 할 것인가. 그런데 너무 어려운 거예요. 이 사람을 어떻게, 어떻게 해줘야 할까. 저는 항상 오늘 강하게 그 마음이 들었어요. 하나님, 우리 교인이 아닐거야 아마. 저 분 지금 두 번째로 볼거에요. ‘하나님, 저 분에게 내가 예수님이 되게 해주세요. 믿고 올라왔잖아요. 그런데 저는 그런 걸 해 줄 수 있는 능력이 없잖아요. 주님 제게 지혜를 주세요. 다 이루어 드릴 수 있도록 예수님을 만난 것 같이 기쁜 소식을 갖고 갈 수 있도록 해주세요.’”(박보영 목사, 마가의 다락방 목요 철야, 2015년 9월 3일).

부작용? 당연히 생길 수밖에 없다.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방주교회에 부임했다는 박 목사다. 가짜교회인지, 참교회인지의 여부를 하나님께 직접 들어서 파악했다는 박 목사다. 특정 목사를 교회에서 쫓아내려고 하는 장로가 있다며 그 사람이 누구인지를 기도하면서 잡아낸다는 ‘능력의 종’이라고 여겨지는 목회자다(인천 방주교회 박보영 목사 건전성 논란[1] 기사 참고). 성도들이 들을 때, 존경을 넘어 경외감을 가질 게 분명하다. 그런 박보영 목사가 스스로 “(상담하는 그 순간만은) 제가 예수가 되게 해주세요”라고 까지 기도한다고 한다. 그걸 설교를 통해 공개한다. 이런 설교는 성도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되는 걸까? 목회자를 하나님과 성도들의 중간에 위치한 중보자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있는 한국교회 성도들의 속성상 이런 박 목사의 설교는 심한 부작용을 겪을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 성자같으신 목사님이라고 박 목사를 평가하는 네티즌. 이뿐만이 아니다. 
아이의 고백, “저는 예수님이 아닌 목사님에게 달려갈 거예요!”
박 목사를 붙들고 천국에 가겠다는 아이의 발언이 기자에게 예사롭지 않게 들리는 이유다(http://www.kport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484 기사 참고). 다음 말도 들어보자. 어떤 아이가 박 목사에게 고백했다고 한다. 박 목사님은 분명히 천국에 가고, 자신 또한 천국에 갈 확신이 있다고 한다. 천국에 갈 수 있는 이유를 박 목사에게 설명하는 아이의 고백은 매우 행위적이다. 십자가를 (자신이)붙들고, 자기는 좁은 길로 가기로 결단했으니까, 천국에 갈 거라는 고백을 박 목사에게 했다고 한다. 굳이 따지자면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구속의 은총이 이 아이의 구원의 확신에는 약화돼 있다. 아무튼 요점은 그 아이가 천국에 가면 예수님도 자신을 반겨주고, 목사님도 자신을 반겨줄 텐데 자신은 아무래도 목사님께 달려갈 거라고 박 목사에게 말했다고 한다.

“자기는 분명히 천국에 갈 것을 확신하는데, 왜냐하면 자기는 주의 길을 갈 것이고 또 이 길을, 늘 십자가를 붙들고 자기는 좁은 길을 가기로 결단했으니까 분명히 천국에 갈 거라는 겁니다. 그런데 목사님, 천국 문을 열고 들어갔을 때 목사님은 분명히 천국에 계실 거 같으니까, 목사님과 예수님이 자기를 기다리고 있을 거래요. 자기를 보자마자 반가워서, 예수님도, ‘어, 너 왔구나!’ 목사님도 거기서 기다리다가, ‘아이고! 너 왔구나!’ 그러면서 둘이 부를 거 같은데, 자기는 아무래도 그때 실수를 할 것 같대요. 왜냐하면 예수님에게 가야 하는데, 목사님에게 달려갈 거 같대요. 그러면 예수님은 ‘너 왔구나!’ 하다가 굉장히 민망하실 것 같대요.”(박보영 목사, ‘아, 나는 가짜입니까!’ 인천 방주교회, 2011년 3월 27일 설교).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주성 2020-05-22 12:49:24
머가그렇게 긴 말이 필요할까요
당신은 그분 반만 따라가시라

박훈자 2020-03-18 23:08:57
한심하다.

웅성 2020-02-12 20:18:39
덕분에 몰랐던 사실을 많이 알게되었네요..더욱 분별하며 살아가야겠습니다.

임사도 2017-10-19 10:09:57
박보영 목사님의 설교를 제대로 한번이라도 들어보신다면 이 목사님은 정말 다르구나를 느낍니다. 그리고 회개하게되고요 똑바로 살고 싶어져요. 어떻게 이런생각을 하시고 글을 쓰셨는지 모르겠다만 진짜 구원에만 관심있으신 목사님 가슴에 아픔을 주는 일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당신의 영혼의 내막에 진실함과 영혼에 대한 간절한 소망이 있으신지 궁금합니다. 이 뉴스사는 크리스천이 다녀야 하는곳 아닌가요?

아아 2017-06-27 11:26:49
다락방 조심해야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