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8 07:21 (수)
“황규학, 이단성 있는 상습적 이단옹호자”
상태바
“황규학, 이단성 있는 상습적 이단옹호자”
  • 정윤석
  • 승인 2015.07.30 23: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이연과 한상협 “<법과교회> 이단은 옹호, 이단연구가는 공격”
▲ 기자회견에는 30여 명이 참석했다.

세이연과 한상협이 <법과교회> 황규학 발행인을 상습적 이단옹호자로 규정하고 그와 함께 일을 하거나 옹호하는 자도 동일하게 규정하겠다고 발표했다. 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회(세이연, 대표회장 진용식 목사)와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한상협, 협회장 진용식 목사)가 2015년 7월 30일 한국교회 100주년 기념관에서 ‘황규학(법과교회) 이단성이 있는 상습적 이단옹호자 규정’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전하는 진용식 대표회장

기자회견 인사말에서 진용식 대표회장은 “한국에 자신을 재림주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약 40여 명이고 이단에 빠진 신도들은 200만 여명으로 추산된다”며 “갈수록 이단이 증가해 이단대처 사역을 어렵게 하는데 여기에 이단옹호언론들도 가세하고 있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진 대표회장은 “CBS가 8부작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신빠사)을 방영해 이단대처에 큰 역할을 하자 신천지측이 CBS가 방송심의규정을 위반하고 이단상담소는 강제개종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며 “그런데 CBS를 비난하고 이단상담 자체를 강제개종이라고 공격한 신문사는 <천지일보>와 <법과교회>였다”고 지적했다.

특히 진 대표회장은 “<법과교회>가 이단연구가들을 공격하는 것을 보면 마치 꼭 누군가의 부탁을 받고 하는 것처럼 보일 정도다”며 “이단대처에 있어서 언론의 역할은 매우 중요한데, 언론들이 한국교회를 지키는 일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 세이연과 한상협으로부터 상습적 이단옹호언론으로 규정된 황규학 씨(법과교회 발행인)

세이연과 한상협은 ‘황규학, 이단옹호자에 대한 기자회견문’에서 “(이단옹호언론들은) 기성교회 언론의 형태를 가지고 정통교회 언론을 표방하지만, 사실은 이단들을 옹호하며 살아(간다)”며 “이들로 인해 이단들에게 힘이 실리고, 기성교인들은 혼란에 빠지고, 또 이단 연구가들은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이연과 한상협은 <법과교회>가 △통합·합동 등에서 이단 규정한 박윤식 씨 △고신·합동·통합·기침 교단에서 이단 등으로 규정한 김기동 씨 △고신·통합·합동·합신·기성·기감·고려 등에서 이단·위험한 사상·사이비성 단체 등으로 규정한 다락방 류광수 씨 등을 옹호했다고 비판했다. 반면 황규학 씨는 최삼경·진용식·정동섭·박형택·한창덕·신현욱 목사, 이인규 대표, 정윤석 기자 등은 수도 없이 공격했다고 비판했다(세이연의 황규학에 대한 연구 보고서 바로가기).

‘황규학, 이단옹호자에 대한 기자회견문’은 이인규 위원(세이연 상임위원, 평신도이단대책협회 대표)이, ‘황규학(법과교회)에 대한 연구보고서’는 박형택 위원(세이연 상위위원,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장)이 발표했다.

사회를 본 유영권 목사는 “'한 사람을 이단성 있는 상습적 이단옹호자로 규정하고 기자회견까지 갖는 의미가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며 “이에 대해 ‘상대는 일개 한 사람이 아니라 언론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으므로 기자회견을 통해 상습적 이단옹호언론으로 규정했음을 알릴만한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 기자회견을 위해 기도하는 김종한 목사

기자회견을 위해 김종한 목사(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부회장)는 “진리를 사수하는 이단대처 사역자들에게 지혜와 힘을 주시고 이단옹호세력 대처를 위한 기자회견을 통해 잘못된 세력들은 무너지게 해 주소서”라고 기도했다.

▲ 광고하는 이덕술 목사

광고를 한 이덕술 사무총장(세이연)은 “기자회견 자리를 함께 한 언론인들에게 감사하다”며 “이단에 대해 알리고 이단옹호행각에 대해 비판하는 중요한 사명을 감당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동섭 총재(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는 “빛과 어둠의 싸움의 최전방에서 진리를 위해 싸우는 이단연구가들에게 힘을 주시고, 이번 기자회견을 보도하는 방송·신문사에 큰 지혜를 주소서”라고 마무리 기도를 했다.

▲ 기도하는 정동섭 목사

한편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CBS 8부작 신빠사의 보도 중 신천지측 <천지일보>와 이단옹호언론 <법과교회>가 집중 비난한 부분에 대한 해명이 있었다. 한 내담자가 부모에 의해 이불에 씌워져 상담소를 방문하는 장면이 신빠사에 방영됐다. 이를 놓고 <천지일보>와 <법과교회>는 동일하게 신천지에 빠진 신도를 개종시키기 위해 ‘억지로’ 상담소로 들어가는 장면이라고 비판했다. 담요를 쓰고 상담소로 들어간 장본인 김 모 씨는 “부모님의 설득으로 상담받기로 결정하고 상담소에 갔는데 혹시나 상담소 앞에서 신천지 사람들을 마주칠까봐 겁도 나고 상담 받기로 결정한 내 마음이 흔들릴까봐 부모님이 담요로 씌우신 것이다"며 "(CBS) 영상에서 보시다시피 제가 그것을 뿌리치지 않고 함께 걸어서 들어갔지 절대로 강제로 한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 신천지에 있다가 회심한 김 모 씨가 직접 나와 이불을 뒤집어 쓴 것은 강제적인 게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김 씨는 "이러한 상황을 오히려 왜곡해서 보도하는 언론들이야 말로 이단을 옹호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저는 상담을 통해 교리 반증을 듣고 스스로 신천지 교리가 잘못된 것을 깨닫고 나온 것이지 강제로 개종교육을 시킨다는 말 자체가 이단들의 억지 주장임을 상담을 받으며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의종 2015-07-31 06:57:56
자본주의 사회에서 언론은 제4의 권력으로 국가와 사회가 바른 길로 갈 후 있도록 이끌어갈 책임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단을 옹호하는 언론이라면 본연의 사명을 벗어나 퇴출되어야 할 사회악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독교 언론을 표방하면서 이단들을 옹호하고 교회를 보호하려는 이단연구가들을 비방한다면 그것은 교회를 무너트리려는 사탄의 하수인을 자처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