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9-28 23:18 (화)
[이단계보 12]대기업형 이단·사이비의 서막 – 박태선(1917~1990년)
상태바
[이단계보 12]대기업형 이단·사이비의 서막 – 박태선(1917~1990년)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0.08.2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순화에서 김백문에 이르기까지 이단·사이비들은 규모로 따지면 소기업형이었다. 김백문에게 영향을 받은 인물 중 대기업형 이단·사이비의 서막을 연 두 사람이 1950년대에 본격적으로 역사의 무대 위에 등장한다. 그 양대 산맥은 박태선(전도관), 문선명(통일교)이다. 우선 1990년 2월 7일 사망한 박태선부터 살펴보겠다. 박태선의 전도관은 편의상 3기로 구분했다. 1기는 성장부터 장로교인으로서 신비체험을 하기까지(1917~1954), 2기는 이단 규정을 받고 전도관을 창설하고 갖가지 사회문제를 일으키기까지(1955~1979), 3기는 명칭을 전도관에서 천부교로 바꾸고 대내외적으로 신으로 천명하고 사망하기까지(1980~1990)이다.

박태선 1기 - 장로교 출신으로 피갈음과 신비 체험(1917~1954년)

박태선의 출생지 평안남도 덕천(빨간색 표시)
박태선의 출생지 평안남도 덕천(빨간색 표시)
박태선은 1917년 평안남도 덕천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난봉꾼이었다. 물질적으로 어렵지 않았는지 술집에 가서 노는 날이 집에 들어오는 날보다 많았다고 한다. 밤 중에 어머니는 술집에 가서 놀고 있는 아빠를 찾아오라고 내보낸 적도 있다. 술집에 가면 아빠는 술집 여자들과 놀고 있었다. 박태선의 모친은 그가 7살이 되던 해 세상을 떠났다. 밤마다 가슴을 쥐어뜯으며 고통스러워했고 신경쇠약에 걸린 후에 맞은 임종이었다. 부친은 곧 새장가를 갔으나 역시 일찍 세상을 떴다. 그 외로움 속에서 박태선은 아홉 살부터 예배당을 다니기 시작했다. 평남 덕천군의 교회였다(김성여. <박태선 장로의 이적과 신비경험>. 1955. 서울:신천신지사, 24에서 최중현. <한국메시아운동사 연구>. 1999. 서울: 생각하는백성, 226 재인용).

박태선의 성장은 이단 교주들과 조금 달랐다. 나름 유학파였다. 동경에서 공업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에 머물면서 정밀 기계공장을 경영했다고 한다. 일제 시대 당시 유학을 했을 뿐 아니라 일본에서 공장을 경영할 정도로 사업가적 기질을 타고난 사람이었다. 이후 귀국, 서울에 터전을 잡고 같은 사업에 종사하며 탄탄대로를 걷는다. 교회도 빠지지 않았다. 서울에서 처음 출석한 교회는 남대문교회였다. 남대문교회는 예장 통합측에 소속한 유서깊은 교회다. 집사 생활을 하던 박태선은 겉으로는 남대문교회의 충실한 신앙인이었다. 그러나 그 속에는 남모를 호기심이 꿈틀댔던 것 같다. 부흥사로 이름을 날리던 이성봉 목사의 부흥회에 1948년경 참석하면서 ‘하늘에서 내려오는 불’의 역사를 체험하게 됐다고 한다(최중현, 230 참고).

이북 출신으로서 영체교환과 피갈음으로 유명한 정득은이 서울에 자리를 잡을 때였다. 정득은이 여 선지자로 이름을 날리자 1948년~1949년 박태선이 그녀를 만나 영체교환이라는 의식에 참여했다고 한다(최중현, 234). 박태선은 이에 대해 ‘영적 의미’일 뿐이라고 반론했다고 한다. 아무튼 그는 6.25 한국전쟁이 발발했을 때 이미 성공한 사업가였다. 340명의 직원을 거느렸고 게다가 장로교인이었다. 공산당에게 잡히면 반동분자가 될 게 뻔했다. 집의 구들장을 뜯어내고 피신용 공간을 만들어 그 속에 20여 일을 숨어 지낸다. 이 때 ‘하늘로부터 오는 생수’를 체험했다고 한다. 그 후 빠져 나와 1951년 1.4후퇴 때는 평택으로 내려가는 길에 온 몸의 피가 바뀌는 체험을 했다고 한다. 피난 길에 육체가 극도로 쇠약해질 때 소변을 봤는데 소변으로 자신의 몸에 있는 피가 빠져 나왔다는 것이다.

“마지막 피가 다 빠져 나오니 발끝에서 머리끝까지 전신이 시원하고 상쾌함이 오는 것이었다.··· 피가 다 빠져나간 후 때가 낮인데 주님께서 나타나시었다. 가시관을 쓰시고 손에 못자욱이 분명하여 거기서 피 흐르는 주님, 옆구리에서 막 피가 쏟아지는 주님, 발에서도 피가 흐르는 주님이 나타나시었다. 피 흘리시는 주님이 나에게 말씀하시기를 ‘내 피를 마시라’ 하시며 그 피를 내 입에 넣어 주시어서 내 심장 속에 정하고 정한 주님의 보혈을 흘려들여 주셨다.”(김성여, 1955:65~66, 88~89; 최중현 1999, 242 재인용).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