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7 07:23 (월)
[이단계보9]이단교리의 집대성, 김백문(1917년~1990년)
상태바
[이단계보9]이단교리의 집대성, 김백문(1917년~1990년)
  • 정윤석
  • 승인 2019.12.04 0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섹스타락론의 성문화, 문선명 등에 영향 준 이단 거두이자 아편중독자
▲ 김백문
섹스 타락론이 뭔지 아시나요? “선악과를 문자 그대로 보면 안된다”, “하와와 뱀으로 표현된 사탄이 성관계를 하여 인류가 타락했다”, “만일 입으로 범죄한 것이라면 왜 아담과 하와가 하체를 가렸겠는가?” 이렇듯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들어보셨을 겁니다.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의 문선명 교주,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정명석 교주 등이 자신의 저서인 <원리강론>과 <비유론>을 통해 각각 주장해온 것입니다. 섹스타락론을 주장하는 것은 통일교와 JMS의 두 교주뿐만이 아닙니다. 평강제일교회 고 박윤식 씨의 ‘씨앗속임’에서도 이 사상의 편린을 찾을 수 있습니다. 사실 이 섹스타락론을 이론적으로 정리한 인물은 따로 있습니다. 한국교회 이단사에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사람, 초원 김백문입니다. 그는 구전으로 전해 내려온 섹스타락론을 성문화한 사람으로 일컬어집니다.

“에덴동산에 선악과를 배암이 해와에게 맥였다는 사실은 그것이 식물성실과가 아니고 해와에 육체상 처녀정조를 배암에게 빼앗김으로 인류는 (가인) 그로부터 배암에 혈통성을 받고 난 가인은 배암에 자손이란 것이다 .

···그래서 세례요한과 예수께서 처음으로 복음선포에 개천적장면에서도 인류를 가르쳐 배암에 자손으로 지적하셨든 것으로나 해와 자신부터 육체상 혈통에 환경을 끼칠 직접적인 범죄를 했기 때문에 그들은 범죄 후 즉시 인간에 성적행동에 대한 양심적 부끄러움을 느껴 그를 표시하였든 것들도 너무나 확실한 변증문제가 된다는 것이다”(김백문, <성신신학>, 서울: 평문사, 1954, p.362~363).

“그래서 이제 여인 해와로서 유인된 바 선악과적 범행이란 사신(蛇身)으로 나타난 악령과의 육체적 음행을 말하게 되는 일이니”(김백문, <기독교근본원리>, 서울: 일성당, 1958, 480p).

그는 인류타락의 기원을 성적 타락에서 찾는 것뿐 아니라 ‘재림’을 왜곡합니다. 그는 ‘예수의 영이 사람 몸 속에 들어오는 것’을 재림으로 해석합니다. “예수는 다음의 두 가지 이름을 가진다. ‘예수: 육체의 사람으로 인격적 사명 담당자’와 ‘임마누엘: 부활 후 인간에게 성령을 줄 신령적 사명 담당자’가 그것이다. 그러다 드디어 1946년 3월 3일, 예수의 신이 김백문에게 성령을 주려고 재림했다. 이에 대해 그는 이렇게 말했다. ‘그리스도의 재림은, 몸을 입고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이 아니고, 인자로서의 재현이다.’”(어춘수, 역사를 통해 본 기독교의 신비주의, 가이드포스트, 2009년, 220~221쪽). 영이 사람 몸 속에 오는 것을 재림으로 해석한 건 신천지의 이만희 교주보다 거의 40년 앞선 김백문의 교리에서 나온 것입니다.

▲ 한국의 이단계보(CBS 싸이판)
재림주 교리를 이론적으로 집대성한 책을 썼지만 김백문에겐 신비체험도 따라다녔습니다. 김백문은 “1946년 3월 2일 오전 11시 경기도 어느 산곡 저자를 중심한 예배석상에 그리스도 예수께서 순간 현현하신 은사를 직접 배알하게 되었던 것이다”(기독교근본원리, 42쪽)라고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성탄절을 12월 25일이 아닌 1월 3일이라고 주장하는데 이것은 주의 계시였다고 고백했다 합니다(월간 <예수>, 68호, pp.18~19; 한국의종교단체실태조사연구, 서울: 국제종교문제연구소간, 2000년, 39쪽 재인용). 재밌는 것은 1월 3일은 김백문이 평생 스승으로 존경하며 따라다녔던 백남주의 생일이라는 점입니다.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