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4 09:56 (수)
“경제 지원·다자 협상 북한 핵문제 해법”
상태바
“경제 지원·다자 협상 북한 핵문제 해법”
  • 정윤석
  • 승인 2003.06.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기총 세미나서 주장

북핵 문제는 북-미 간의 직접 협상이 아니라 중국과 일본을 포함한 다자간 협상의 형식으로, 북한의 체제 보장을 위한 경제적 지원을 통해 풀어나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길자연 목사, 한기총) 평신도위원회(위원장 박광철 장로) 주최로 6월 3일 열린 ‘국제정세와 한반도의 미러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 김왕식 교수(이화여대 정치학)는 “북핵은 ‘우라늄 농축방식’으로서 확실한 사찰이 어렵다”고 전제하고 “다자간 협상 형식으로 경제적 지원을 통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해법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북한이 지속적으로 핵무기 개발에 나서는 것은 “국제적인 냉전구도 붕괴와 더불어 남북한의 경제력 격차가 커지면서 체제 안정에 위기감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한국전쟁 이후 한-미 연합군이 전쟁 재발시 북한을 향해 핵무기 사용을 배제하지 않은 것도 한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또한 “내년도 미국 대통령 선거의 영향으로 부시 행정부가 핵 개발을 문제로 삼아 더욱 강경한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