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1:26 (목)
통합측, '박윤식 씨 이단' 재확인
상태바
통합측, '박윤식 씨 이단' 재확인
  • 정윤석
  • 승인 2005.07.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인대책위 회견…"합동과는 대화 계속"


▲ 9인대책위는 7월 11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예장 합동측 서북노회가 받아들인 ‘평강제일교회’문제와 관련, 박윤식 씨를 이단으로 규정한 1991년 통합 총회의 결정을 재확인했다
예장 통합(총회장 김태범 목사)이 구성한 ‘합동측 서북노회 9인대책위원회’(9인대책위, 위원장 김순권 목사)가 7월 11일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서북노회의 행보와 관련 통합측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특히 9인대책위는 서북노회가 받아들인 ‘평강제일교회’문제와 관련, 박윤식 씨를 이단으로 규정한 1991년 통합 총회의 결정을 재확인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순권 9인대책위원장은 박윤식 씨 건에 대해 "(총회에서) 1991년 이단으로 규정했고, (이 사실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합동측 서북노회가 평강제일교회를 받아들인 것에 대해 총신대학교 교수회와 원우회가 문제 삼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서북노회측이 교단간의 질서와 양식을 지켜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자회견장에 동석한 조성기 사무총장도 “예장 통합과 합동이 사이비 이단 문제의 공동대응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서북노회의 깊은 성찰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9인대책위원회는 합동측 서북노회가 논란소지가 있는 교회를 받아들인 데 대해 “서북노회측의 결정이 합동측 전체의 결정이 아니란 것을 알고 있다”고 전제하고 “한국교회의 중대한 위치에 있는 교단들이 서로 간에 상식을 지켜야 하는데 서북노회측이 교단간의 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조 사무총장은 총회가 열리기 전까지 해결할 수 있는 한 모든 대화 채널과 방법을 검토해서 합동측 서북노회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했다.

9인 대책위원회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수순으로 금명간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최성규 목사와의 대화를 계획 중이며, 합동측에 다시 한 번 공식 문건을 통해 통합측의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김순권 목사, 조성기 사무총장, 손달익 목사(총회 서기, 9인대책위원회 위원) 등이 나왔고 교계 기자 20여 명이 자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