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1-22 07:57 (월)
사랑하는교회 김옥경 목사 어쩌다 이 지경까지[1~2편]
상태바
사랑하는교회 김옥경 목사 어쩌다 이 지경까지[1~2편]
  • 정윤석 기자
  • 승인 2021.03.01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단적 개인 체험서 ‘영광에서 영광으로’ 비판적 읽기 1편
작년 봄, 필자의 카카오톡으로 문자 하나가 왔다. “사랑하는교회(구 큰믿음교회) 협동목사인 김옥경 씨의 간증 책입니다. 우연히 다시 본 결과 한국초기 이단들의 피갈음과 흡사한 내용이 있어서 알려드립니다.” 사랑하는교회를 잘 아는, 제보자의 문자를 받고도 필자는 반신반의했다. 사랑하는교회가 무려 한국교회 8개 교단에서 이단 또는 참여금지 단체(2009년 예장 고신 참여금지, 통합 이단, 합동 참석 금지, 백석 제명처리·출교·집회참석 금지, 합신 이단성, 2011년·2019년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집회 참석 금지, 2012년 예성 이단성, 2014년 기감 예의주시 규정)로 공식 규정된 건 사실이지만, 그래도 서울 송파구에 있는 대형교회인데다, 그들의 집회 모습이나 설교가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다는 점에서 설마 통일교 같은 극단적 이단 사이비에서 주장하는 ‘피갈음’ 같은 내용이 나오기는 어렵다고 생각했다. 반신반의하는 마음으로 2021년 설 연휴 동안 제보자가 알려준 ‘영광에서 영광으로’(거룩한진주, 2012년 초판, 2019년 4월 3일 수정판 8쇄, 351p)를 구입, 모두 읽었다. 검토한 결과 김옥경 목사의 ‘영광에서 영광으로’는 하루라도 빨리 교계에 공론화하고 알려야 할 정도로 심각한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판단됐다. 그 정도가 너무도 심각하고 중대해 이례적으로 사랑하는교회를 비판하면서도 담임인 변승우 목사가 아니라 김옥경 목사에 집중하게 됐다.

김옥경 목사는 누구인가?
김옥경 목사는 사랑하는교회 변승우 담임목사의 비서출신(영광에서 영광으로 13p)으로서 2010년 5월, 변 목사가 총회장으로 있는 예장 부흥교단에서 최초로 목사 안수를 받고 현재 부담임목사로 있다. 사랑하는교회가 ‘큰믿음교회’이던 시절, 김 목사는 2007년 9월부터 중보기도학교를 담당했다. 당시 사랑하는교회에는 쌍두마차가 있었다. 2006년 예언선지자학교를 담당한 변애경 목사와 중보기도학교를 담당하는 김옥경 목사였다. 변애경 목사는 변승우 목사의 동생으로서 예언·선지자 학교를 이끌며 오늘날 사랑하는교회를 성장시키는데 적잖은 공을 세웠다. 김옥경 목사는 또 누구인가. 모 교회에서 신앙생활을 하며 평신도 기도 모임(일명 이문동 기도 모임-대한수도원 계열이란 설이 있음)을 이끌던 평범한 가정주부였던 그녀는 변승우 목사가 1989년 성결대학교 신학과를 졸업한 직후 15년 가까이 소규모의 교인들을 대상으로 목회하던 시절에 그의 저서인 ‘지옥에 가는 크리스천’이라는 책을 통해 은혜를 받고 2005년부터 서울로 끌어올려 서울 시대를 열도록 한 핵심 인물이다. 당시 150여 명의 신도와 함께 시작한 큰믿음교회는 서울 입성 후 폭발적 성장을 거듭해 2015년 서울 송파, 1만명 시대를 열기까지 김옥경 목사는 변승우 목사와 동고동락을 함께했다(사랑하는교회 홈페이지 교회 역사 참고).

변승우 목사의 동생 변애경 목사와 김옥경 목사 둘 다 2010년 변승우 목사측 예장 부흥교단 창립 이후 첫 번째로 목사 안수를 받은 안수 동기다. 일설에 따르면 변애경 목사와 김옥경 목사가 갈등을 일으키던 중 변승우 목사가 선택한 카드는 동생 변애경 목사가 아니라 비서 출신인 김옥경 목사였다고 한다. 변애경 목사는 결국 2015년 사랑하는교회를 떠나 ‘섬기는교회’라는 곳을 개척, 목회를 시작하게 됐고 그 후 김옥경 목사는 사랑하는교회에서 승승장구 ‘부담임목사’라는 직책까지 오르게 된 것이다.

김옥경 목사의 ‘영광에서 영광으로’는 어떤 책인가?

‘영광에서 영광으로’는 김옥경 목사(사랑하는교회)의 극단적 개인 체험 퍼레이드라 할 수 있다. 물론 김 목사는 체험을 통해 ‘겸손’, ‘거룩’을 지향하고(117), 오직 주님만이 인생의 유일한 영광이요, 빛이요, 아름다움(120)이라며 그것만을 구하는 삶으로 나아가야 한다고도 강조한다. 그러나 이는 김 목사 개인 체험서의 본질적 메시지가 아니다. 이 체험서를 통해 드러나는 진정한 저자의 페르소나는 ‘나, 이런 체험을 한 사람이니 조용히 꿇어라!’이다. 즉 체험 전제주의, 체험 독재를 지향한다는 점이다. 노골적으로 말하지 않을 뿐 자신이 가장 특수하고 가장 탁월하고 가장 차원 높은 체험을 했으니 자신에게 순종하라는 메시지가 수면 밑에 면면히 흐르고 있다. 그래서 이 책에는 첫 장부터 마지막 장까지 극단적인 개인 체험들로 범벅돼 있다.

 

안내

기독교포털뉴스의 유료기사는 유료회원에게만 제공됩니다.
기사 전문을 보시려면 아래 이용권을 구매하여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