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4:13 (금)
성경 배경과 인문고전의 상상력 더한 ‘바울과 함께 걸었네’
상태바
성경 배경과 인문고전의 상상력 더한 ‘바울과 함께 걸었네’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20.10.13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신주 목사의 '바울선교여행' 터키·그리스 따라 걷기

흥미로운 여행기를 토대로 성경의 배경과 교회사를 이해하고 인문 고전의 깊은 상상력까지 풍부하게 더할 수 있는 책이 나왔다. 역사신학을 전공한 함신주 목사가 코로나19로 세계 여행의 문이 잠시 닫히기 전인 2019년에 터키와 그리스를 탐방한 뒤 쓴 《바울과 함께 걸었네》가 그것이다.

제목이 암시하듯, 이 책의 무대가 된 여행지는 신약성경의 주요 저자인 사도 바울이 전도 여행을 다녔던 지역이 포함된 터키와 그리스다. 초대교회 사도 이후 등장한 교부들의 중심 무대요 동방 교회의 뿌리가 된 콘스탄티노플, 즉 지금의 이스탄불에서 이야기가 시작되어 교회사에서 의미있는 터키의 초대교회 흔적들을 소개한다. 그리고 그리스로 넘어가 다시 이스탄불로 돌아가는 여정에서 만나는 고대 그리스의 유적과 사도 바울의 행적도 소개한다. 독자는 이 과정에서 사도행전을 중심으로 한 신약성경의 배경을 눈으로 이해하며, 특히 요한계시록에 언급된 교회들이 왜 그런 칭찬 또는 경고를 들었는지까지 이해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다큐멘터리 영상처럼 컬러 사진으로 현지의 풍경을 소개하기도 하지만, 거기서 그치지 않고 그 현장의 역사를 설명하면서 교회사의 의미까지 아울러 설명한다. 나아가 그 대목에 해당되는 인문 고전 이야기와 성경 해석과 영성 묵상으로 연결시킨다. 그 덕분에 여행기 사이사이에 읽게 되는 ‘말씀’이 생생하게 살아 있는 활어처럼 독자에게 꿀맛처럼 이해되고 쉽게 전달된다. 성경을 배경 지식 없이, 현지의 지리와 역사에 대한 이해 없이 읽었을 때 잘 이해되지 않던 부분까지 이해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책을 단순한 여행 에세이 정도로 볼 수 없는 대목이다. 여행기인데 성경과 교회사가 녹아 있고, 헤로도토스의 《역사》와 같은 고전을 비롯한 인문학도 읽으며, 결국 신앙에 깊이를 더하고 영적 변화를 일으킬 말씀 묵상과 이해까지 함께 경험하는 책인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답답한 시간을 보낸 이들에게는 이 책이 위로를 줄 것이며, 여행을 마친 뒤 일상으로 돌아갈 때처럼 활기와 희망을 줄 것이다.

저자 함신주 목사는 대학생 시절 한국기독학생회(IVF)를 통해 하나님을 인격적으로 만났다. 목회자로서 소명을 받아 장로회신학대학교에서 신학(M.Div.)을 하였고 목사 안수를 받았다. 교회의 뿌리와 미래에 대한 부담을 느껴 대학원에서는 역사신학을 전공하였고(Th.M.) ‘해방 후 한국 개신교의 건국 이념’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썼다. 교회에서 성도들을 만나 목양하는 것을 가장 큰 기쁨으로 여기며, 특히 더불어 사는 공동체적 삶에 큰 의미를 부여한다. 무엇보다 복음을 삶에서 살아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목사로서 살기를 늘 소망한다. 창동염광교회에서 교구 사역에 전념하고 있으며, 남편이자 시은과 형언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믿음의 가정을 이루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