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9:15 (금)
“협력해 사이비 전능신교에 맞서야”
상태바
“협력해 사이비 전능신교에 맞서야”
  • 정윤석
  • 승인 2019.07.23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전능신 피해자 대표단, 한국 방문해 적극 대응 호소
▲ 전능신교피해자대표단이 2019년 7월 22일 한국을 방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사진 한국기독교이단목회연구소 강경호 목사 제공)

중국산 이단사이비 전능신교의 피해자들이 한국을 찾아 대한민국 정부가 전능신교의 ‘난민사기 행위’를 근절하고 가정으로 되돌아가도록 힘써 달라고 호소했다. 자신들을 전능신교 피해자 대표단(전피대)이라고 밝힌 중국인 20여 명은 2019년 7월 22일(월) 청와대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이비 전능신교 신도들의 난민 신청과 이들에 대한 비상식적 지원을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 전능신교피해자대표단이 2019년 7월 22일 한국을 방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사진 한국기독교이단목회연구소 강경호 목사 제공)

전피대는 한국이 2013년 7월, 아시아 최최로 난민법을 제정한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문제는 전능신교 신도들이 난민법을 악용해 합법적으로 체류기간을 연장하며 한국에 거주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전피대가 밝힌 방식에 따르면 중국 전능신교 신도들은 비자없이 거주가 가능한 제주도로 건너와 난민 신청을 한다고 한다. 난민심사는 보통 2년이 걸리기 때문에 그동안 이들이 G-1비자를 받으면 합법적 한국 거주가 가능해진다는 것이다.

2년 뒤에 난민신청이 기각된다고 해도 이들이 한국에 거주하는 것은 문제가 안 된다고 한다. 전피대측은 “난민신청이 기각된 뒤에 행정소송을 제기할 경우 합법적인 체류 기간은 더 연장될 수 있다”며 “난민 자격을 신청한 외국인들은 한국정부로부터 6개월간 한달에 30~40만원의 체류비, 행정소송 제기할 경우 150만원~300만원의 소송비용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청와대에 요청 사항을 전달하는 전피대(사진 한국기독교이단목회연구소 강경호 목사 제공)

전피대측은 “기독교신앙과 교리는 신도들을 구원으로 인도하지만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는 우리 가족을 박해하고 산산조각 냈다”며 “노인을 부양하지 않고 아이를 키우는 사람도 없어 우리 가족은 영원한 상처를 받았다”고 하소연했다. 전피대는 “한국의 수많은 사람들도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에 박해받지 못하도록 우리와 같이 협력하여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와 맞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를 위해 전능신교의 난민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뿐 아니라 지원도 중단해 이들이 하루빨리 가족들이 기다리는 중국으로 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전피대의 시위는 7월 23일(화) 서울 광진구 군자동에 위치한 전능신교 집회장소, 7월 24일에는 서울 구로구 오리로에 위치한 전능신교 건물에서 계속진행된다. 이 행사의 주관은 월간 <종교와 진리>, 세계한인기독교이단대책연합회, 사이비종교피해대책연맹,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보은군기독교연합회가 주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