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9:15 (금)
"동방번개, 신천지 보다 더 경계해야 할 집단"
상태바
"동방번개, 신천지 보다 더 경계해야 할 집단"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8.08.24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 동방번개(전능신교) 집중 해부 세미나 개최
▲ 심우영 소장

중국에서 유입된 동방번개(전능신교)가 급속하게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종교문제대책전략연구소(소장 심우영 목사)는 지속적으로 피해가 우려되고 있는 동방번개에 대해 집중 조명하는 세미나를 오는 9월 11일 롯데시티호텔 구로점에서 개최한다. 

심우영 소장은 “한국 기독교 이단 사이비 단체 가운데는 신천지교회처럼 국내에서 자생한 집단이 있는가 하면 여호와증인처럼 외국에서 유입된 단체도 있다”면서 “최근‘동방번개’, ‘전능신 하나님의교회’, ‘하나님의 사랑의교회’라 불리며 한국교회 뿐만 아니라 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는 동방번개는 중국에서 유입된 기독교 이단 종파로 신천지와 다름없는 개인을 숭배하는 사교집단이다”고 말했다. 

동방번개가 국내에 알려진 것은 지난 2013년 1월 초부터 조선일보를 비롯한 유수의 국내 일간지에 800여회의 전면광고를 통해서다. 심 소장은“‘전능하신 하나님의 교회’이름으로 ‘예수님의 재림-전능하신 하나님이 국도시대(國度時代)에 발표하신 말씀’이라며 ‘구주는 이미 흰 구름을 타고 다시 돌아왔다’고 대대적으로 선전을 하면서 알려졌다”면서 “전능하신 하나님의 교회는 양향빈이라는 여자 교주를 두 번째 성육신한 하나님으로서 믿는 종교다”고 밝혔다. 

심 소장은 또한 “동방번개는 첫 번째 도성육신한 하나님은 남성이고, 두번째 도성육신한 자는 여성이라고 주장한다”면서 “15년 전 양향빈의 남편인 조유산이 창설한 이 단체는 중국서 동방번개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다 중국 공안 당국으로부터 사교단체로 판명되어 2012년 12월 동방번개 신자 1천여 명이 체포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심 소장은 특히 “동방번개는 현재 중국에만 수백만 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아시아권에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일본, 한국에도 들어와 있고, 미국과 캐나다까지 그 세력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면서 “동방번개의 실제적 교주인 조유산은 2001년 미국으로 도주한 상태다”고 덧붙였다. 

현재 동방번개는 국내서는 지난 2013년부터 일간지 광고를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최근에는 난민 신청 및 충북 일대 수련원 및 임야를 시가보다 비싸게 매입하는 등 체계적인 조직을 갖추고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심 소장은 “포교방법이 침술 및 마사지 등을 빙자하여 개인에게 접근하여 포섭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면서 “노령층이 많은 농어촌지역을 비롯한 도회지에서 포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소장은 이어 “한국교회가 신천지 못지않게 경계를 해야 할 집단이다”면서 “동방번개에 대해 수년간 연구해온 전문가들을 초청해 구체적으로 해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구소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동방번개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추적해 온 전문가들을 초청해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연구소는 9월 11일 세미나 장소가 협소한 관계로 인해 선착순 50명에 한다고 밝혔다.
기하성총회신문이 보도한 기사입니다(해당 기사 전문 바로가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