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02-07 17:05 (화)
'기자들을 폭행한 명성교회의 만행을 규탄한다'
상태바
'기자들을 폭행한 명성교회의 만행을 규탄한다'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7.11.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명성교회 교인들에게 둘러쌓이 뉴스앤조이 기자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는 명성교회에서 김하나 목사 위임식을 취재하던 기자들이 폭행을 당했다며 교회측의 공개사과와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2017년 11월 16일 발표한 성명에서 기자협은 “명성교회에서 김하나 목사의 위임식을 취재하던 기자들을 상대로 휘두른 폭력은 충격을 넘어 만행이었다”며 “법과 상식, 신앙보다 폭력을 앞세우는 명성교회의 후안무치에 혀를 내두른다. 기자들에게 물리적 폭력을 행사한 건 힘이면 뭐든지 된다는 망상의 실현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기자협은 “이 모든 참사가 김하나 목사 위임식 중 교회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졌다”며 “위임식의 진정성이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며 명성교회의 공개사과를 촉구했다.

'기자들을 폭행한 명성교회의 만행을 규탄한다'

마르틴 루터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은 2017년, 기습적으로 목회자 세습을 한 명성교회가 교계와 사회에 던지는 충격파가 크고도 깊다. 여기에 더해 지난 12일 명성교회에서 김하나 목사의 위임식을 취재하던 기자들을 상대로 휘두른 폭력은 충격을 넘어 만행이었다. 법과 상식, 신앙보다 폭력을 앞세우는 명성교회의 후안무치에 혀를 내두른다. 기자들에게 물리적 폭력을 행사한 건 힘이면 뭐든지 된다는 망상의 실현과 다를 바 없다.

폭력을 당한 기자와 취재 기록물의 삭제 요구를 받은 기자들의 피해 사례가 줄을 잇고 있다. CBS, CTS, GOODTV 기자는 취재 중 여러 명으로부터 방해와 폭행을 당했다. 휴대폰으로 취재하던 CGNTV 기자는 교회 관계자로부터 "영상을 지워라. 그리고 나를 때려라"는 이해할 수 없는 요구를 받기도 했다. CTS 카메라 기자는 교회 관계자들이 벽에 밀치며, 취재를 방해했고, 이를 말리던 CGNTV 카메라 기자는 교회 관계자에게 "너는 뭐냐"는 폭언을 듣고 멱살을 잡혔다.

한 비회원사 기자는 10여 명의 교인들의 완력에 밀려 계단을 구르는 일까지 당했다. 이 모든 참사가 김하나 목사 위임식 중 교회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졌다. 위임식의 진정성이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는 대목이다. 교회는 하나님의 집이다. 위임식은 교회를 이끌어 갈 담임목사를 모시는 거룩한 축제다. 은혜만 가득해야 할 날 기자들을 향했던 '날선 폭력'은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에 대한 일종의 보복 행위다.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는 명성교회와 그 대표자에게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1. 명성교회와 그 대표자는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 회원사들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공개 사과하라.

2. 재발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해결책을 제시하라.

2017년 11월 16일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
< CBS기독교방송 CTS기독교TV CGNTV GoodTV(데일리굿뉴스 포함) 국민일보 종교부 극동방송 기독교개혁신보 기독교보 기독교연합신문 기독교타임즈 기독신문 침례신문 크리스챤연합신문 한국기독공보 한국성결신문 <가나다순> (이상 15개 회원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