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8 07:21 (수)
할렐루야기도원 여의도 입성
상태바
할렐루야기도원 여의도 입성
  • 정윤석
  • 승인 2003.08.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사옆 12층짜리 사옥 매입, 총회본부·교회당으로 사용 계획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예장 통합측 등으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된 할렐루야기도원(원장 김계화)이 서울 여의도 정치 일번지에 입성했다.

   ▲ 서울 여의도 새천년 민주당사 옆에 위치한 할렐루야총회
기도원측은 5월 16일 새천년민주당사 옆에 위치한 (주)퍼스텍의 12층짜리 사옥(토지 360평, 건평 3천14평)을 현찰 135억원에 매입하고 현재 입주사가 가장 먼저 빠져나간 10층에 인테리어 공사를 진행중이다. 기도원측은 앞으로 다른 입주사들의 계약이 만료되는 대로 전층을 할렐루야기도원의 총회본부, 사무실, 교회당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이에 대해 인접 빌딩의 한 관계자는 “할렐루야 기도원이 자신들에 대한 보도에 불만을 품고 방송사 등에 몰려왔던 사건은 이 일대에서는 유명하다”며 “혹시 정치 1번지에 들어와 힘 과시를 하기 위함이 아닌갚라며 기도원측의 ‘여의도 입성’에 달갑지 않은 표정을 지었다.
할렐루야기도원의 한 관계자는 “총회 건물을 물색하다가 마침 나온 곳이 있어서 이곳에 들어왔을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할렐루야기도원은 요즘에는 불안수, 발안수, 엿안수 등 비상식적인 안수행위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