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1 18:09 (수)
한국교회 아픔 치유해줄 꿈이 자란다
상태바
한국교회 아픔 치유해줄 꿈이 자란다
  • 정윤석
  • 승인 2011.04.25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천침례교회 아기들 모임 부활절 연합예배


원천침례교회(김요셉 대표목사)는 교회 구조가 독특하다. 1교회부터 9교회로 나눠져 있고 각각의 담임목사가 따로 있다. 그리고 그들은 각 교회의 재정권과 인사권을 갖는다. 부활절을 맞아 5·6·7교회(길강호·박성열·방수현 목사) 주니어샘이 연합예배를 드렸다. 원천교회 주니어샘은 0세부터 3살까지의 아이들로 구성됐다.

 

▲ 찬양인도는 5교회가 맡았다.


 

▲ 찬양인도를 하는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고 한 아이가 매달려 있다.
▲ 아이들 예배 전경
▲ 말씀 전하는 우경신 전도사



우경신 전도사가 말씀을 전했다. 우 전도사는 말씀을 통해 “어린아이들의 마음 가운데도 부활의 소망이 함께 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 단막극을 준비한 7교회. 늘보의 모습
▲ 늘보의 친구들
▲ 늘보에게 부활의 소망을 전하는 천사



7교회가 단막극을 맡았다. 게으름뱅이 나무 늘보에게도 천사를 통해 부활의 소망이 전해진다는 내용이다.

 

▲ 아이들이 헌금을 하는 모습. 이 시간은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시간이다. 서로 먼저하려고 경쟁이다.



 

▲ 7교회의 특주


특주를 하는 사이에도 어린이가 엄마 곁을 떨어지려 하지 않는다.

어린 아기들이 드리는 예배인지라 어수선하고 부산하다.
그래도 이곳에서 한국교회의 아픔을 '쓱싹' 치유해줄 꿈이 자라는 것만 같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