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13:14 (화)
최삼경 목사 상대 안증회 신도 항소도 기각
상태바
최삼경 목사 상대 안증회 신도 항소도 기각
  • 정윤석
  • 승인 2010.02.2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교회세계복음선교협회(일명 안상홍 증인회, 안증회)측 신도 O 씨가 최삼경 목사(빛과소금교회, 교회와신앙 상임이사)를 상대로 제기한 5천만원 손해배상 청구소송이 항소심에서도 기각됐다.

O 씨는 최 목사가 진용식 목사 등과 공모하여 자신을 강압적으로 개종시키려고 정신병원에 감금시켰다며 정신적 충격에 대한 위자료 5천만원과 그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며 소송을 냈었다. 그러나 1심에서 기각 처리되자 항소했다.

의정부지방법원 제 4민사부는 “(피고 최 목사가) 진용식 등과 공모공동하며 (원고에게) 개종을 강요하거나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켜 감금하였다고 볼 수 없다”며 “달리 이를 인정할 증거가 없으므로 원고의 주장은 이유없다”고 2010년 2월 9일 O 씨의 항소를 기각 판결했다.

한편 O 씨는 <교회와신앙>(www.amennew.com)에 올라가 있는 안증회 관련 13건의 기사들로 인해 “수년 동안 명예와 인권, 인격, 신앙까지 무참히 짓밟혔다”며 기자를 상대로 3천만원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냈으나 기각되자 이에 불복, 최근 항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