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3 15:15 (금)
교회는 ‘유람선’ 아닌 ‘구원선’
상태바
교회는 ‘유람선’ 아닌 ‘구원선’
  • 정윤석
  • 승인 2003.08.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재열 목사
<안될 수 없는 교회 부흥>의 저자 박재열 목사(동선교회)가 “한국교회가 점차 ‘유람선’으로 변질하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구원선’이 되도록 체질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목사는 “교회들이 길거리로 나가 ‘전도’하기보다 훌륭한 예배당 건물과 질 좋은 프로그램들을 도입하고, 성도들 간의 친교를 돈독히 하며 믿는 사람들끼리 즐겁게 지내고 재미보는 데 너무 안주하고 있다”며 “목회자들은 변죽을 울리지 말고 ‘교회는 구원선’이라는 본질적인 역할을 회복하도록 전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런 차원에서 박 목사는 “대형교회가 옆에 있어서 문 닫았다”는 개척교회들에 대해 “핑계일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길거리로 가면 당장 돌아와야 할 ‘탕자’들이 부지기수인데 대형교회 탓할 이유가 전혀 없다는 것이다. 구원선으로 체질개선을 해서 발 벗고 전도하러 다니면 옆에 어떤 교회가 있어도 부흥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7만여 명이 출석한다는 대형교회 인근에서 1천300여 신도가 모이는 교회를 담임하고 있는 박 목사는 “대형교회와 기성교인들 모시기 경쟁을 하려고 하니까 문 닫는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세상은 지금 낚아야 할 고기 천지 아니냐”고 반문했다.

기성교인들은 큰 교회를 선호하지만 초신자들이나 불신자들은 그런 성향이 거의 없기 때문에 개척교회 목회자와 사모가 하루 5시간 이상씩 전도하겠다는 각오로 나서라는 것이다. 보험회사 영업 직원만큼이라도 전도에 열정을 다 바치면 된다는 지적이다.

10여 명 정도밖에 모이지 않는 개척교회들을 선별해 일년에 1억의 예산을 들여서 후원하며 체질개선론을 강력하게 교육하고 있는 박 목사는 “올해 35개 교회, 내년 50교회를 도와 구원선으로 체질개선을 시키겠다”며 “남의 교인이 오면 즐거워하는 교회가 아니라 집나간 ‘탕자’가 돌아오면 기뻐하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동선교회 담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