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8 12:38 (목)
"축구 앞세운 이단포교 중단하라"
상태바
"축구 앞세운 이단포교 중단하라"
  • 정윤석
  • 승인 2005.07.1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대협, 피스컵 경기장 주변서 규탄대회


한국기독교통일교대책협의회(통대협, 대표회장 최재우 목사)가 7월 15일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 인근에 위치한 상암교에서 500여 명(통대협 추산)의 신도들이 모인 가운데 피스컵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통대협은 “통일교는 축구를 앞세우는 이단 포교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총무 박천일 목사, 예장 합동총회 문선명집단대책위원회 부위원장 홍현삼 목사, 전국남전도회 연합회장 신신우 장로, 예장통합 곽재욱 목사(동막교회), 김충식·이태선·남윤석·이호영 목사 등 뜻을 같이 하는 목회자들과 소속 교회 성도들이 참석했다.

이날 순서는 1부는 예배로, 2부는 규탄대회 형식으로 진행했다. 1부 예배에서 설교한 최재우 목사(성동중앙교회)는 “피스컵 1회 대회 때 통일교의 문선명 교주가 첫날 연설하고 마지막 날 시상한 전례에서 보듯 피스컵은 ‘문선명’을 위한 대회”라며 “기독교인들은 지속적으로 통일교의 실상과 활동을 파악하고 대처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격려사를 맡은 한기총의 박천일 총무는 “통대협이 지금까지 한국 기독교를 대표해서 통일교 대처활동을 열심히 한 것에 대해 고마움을 느낀다”며 “고 박준철 목사의 3~4년간의 짧지만 순교적 열정이 통일교 대처활동의 토대를 쌓았다”고 치하했다.

2부 규탄대회에서 500여 명의 신도들은 “국민들 미혹하는 통일교는 물러가라”, “통일교주 문선명은 회개하고 사죄하라”, “국민들이 반대하는 피스컵이 웬말이냐, 자진 해산하라”, “축구는 사랑하나 통일교의 피스컵은 반대한다”, “세계 명문 축구팀은 통일교에 속지 말라”고 구호를 외쳤다.

통대협측은 2부 규탄대회 후 상암월드컵 경기장 앞으로 진입해서 거리 시위를 진행하려고 했으나 경찰의 제지를 받았다. 통일교측과의 마찰을 우려한 것이다. 이에 통대협측은 ‘질서를 어지럽히면서까지 시위할 이유가 없다’며 경찰의 제지를 받아들이고 다시 상암교 인근으로 돌아와 기도한 후 해산했다.

통대협의 이영선 사무총장은 “많은 기독교인들이 관심을 갖지 않는 일에 더위를 무릅쓰고 나서 준 목사님들과 성도들께 감사하다”며 “한국기독교는 통일교의 피스컵에 참여하지 말아야 할 뿐만 아니라 그들이 계획하는 전남 여수 위락시설 조성 등 대단위 사업에 관심을 갖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대협은 7월 16일 11시 한기총 대회의실에서 전 통대협 사무총장 박준철 목사의 1주년 추도예배를 드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