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11-23 17:13 (수)
'신천지 명단 과천시의원'…시민단체 30일 엄정 수사 촉구 집회
상태바
'신천지 명단 과천시의원'…시민단체 30일 엄정 수사 촉구 집회
  • 노컷뉴스
  • 승인 2022.08.29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나무·신천지대책연합 '합동' 성명
30일 오후 12시 과천경찰서 앞 집회
과거 한 행사장에 참석한 A씨 사진이 과천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유됐다. 현수막에 신천지에서 사용하는 연호인 '신25년', '부녀회 복음' 등의 글귀가 적혀 있다. 온라인 게시판 캡처
과거 한 행사장에 참석한 A씨 사진이 과천지역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유됐다. 현수막에 신천지에서 사용하는 연호인 '신25년', '부녀회 복음' 등의 글귀가 적혀 있다. 온라인 게시판 캡처

㈔평화나무 기독교회복센터와 신천지대책전국연합이 30일 오후 12시 경기 과천경찰서 앞에서 '신천지 이력 허위사실공표 공정수사 촉구·규탄' 집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이 지난 6·1지방선거 때 국민의힘 후보였던 과천시의원 A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것과 관련해 엄정 수사를 촉구하기 위한 취지다.

이들 단체는 집회에서 A씨에 대한 사정당국의 공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것은 물론, 정치권 개입 시도와 가정 파괴, 신도 착취·폭력 혐의 등 신천지의 반사회적 행태로 인한 문제점 등도 거론할 예정이다.

신천지가 선거 때마다 자신들의 사익을 위해 특정 정당을 밀어주거나 당원가입을 종용해 논란이 된 바 있는 데다, 교리에 따라 과천지역을 성지로 여겨 본부를 과천 도심에 둠으로써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는 내용도 포함될 전망이다.

이 같은 이유 등으로 3선 시의원에 오른 A씨의 신천지 이력을 보다 철저히 규명해야 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반사회적 종교집단이 지방정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크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집회는 사건설명과 연대발언, 규탄성명에 이어 '경찰은 신천지 이력 시의원을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 '신천지의 정치 개입과 과천시 장악을 규탄한다', '신천지와 유착한 정치인들은 과천시민과 신천지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 등 구호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앞서 지난 5월 CBS 노컷뉴스는 신천지 간부 명단에 올랐던 A씨가 국민의힘 과천시의원 후보로 출마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A씨는 예전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단체의 문제성을 뒤늦게 인지해 오히려 '신천지 반대' 입장을 고수해 왔다고 해명했다.
 
이에 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은 "A씨의 해명은 거짓"이라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선관위에 신고했다. 감시단은 A씨가 신천지와 무관하지 않다는 추가 증거들을 확보해 선관위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에서 자신이 신천지 활동을 한 적 없다는 취지로 허위 해명을 함으로써 유권자들에게 거짓 정보를 제공했다는 게 감시단의 판단이다.

신고를 접수한 선관위 측은 5월 30일 경찰에 정식 수사의뢰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중순쯤에는 경찰 출석 요구로 A씨에 대한 대면조사도 이뤄졌다. 선관위는 향후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A씨에 대한 조치 여부를 내부 논의를 거쳐 결정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박창주 기자 pcj@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