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4 09:56 (수)
새소망휄로십교회, 예영수 박사 초청했었다
상태바
새소망휄로십교회, 예영수 박사 초청했었다
  • 정윤석
  • 승인 2015.05.26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단옹호활동 중단 조치 받은 인사에 설교 맡겨
▲ 예영수 박사 초청 광고를 올린 수지 새소망휄로십교회(교회 인터넷홈페이지 갈무리)

탈퇴 성도들과 거액의 대출과 소송 문제로 복잡하게 얼룩진 새소망휄로십교회가 2015년 2월 15일, 22일 두 차례에 걸쳐 예영수 목사 초청 설교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소망휄로십교회는 2월 8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한 공지사항에서 예영수 박사와 관련, ‘한국 기독교 최고의 영성 신학자’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예 박사는 자신이 소속한 예장 통합교단 2011년 96회 총회에서 ‘본 교단이 규정한 이단들에 대한 옹호활동을 중단해야 한다’는 권면을 받은 바 있다(관련 보고서). 예 박사는 통합교단이 1991년 이단으로 규정한 고 박윤식 목사, 2009년 94회 총회에서 비성경적 기독교 이단으로 규정한 변승우 목사의 저서에 추천사를 써주는 등 옹호행각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 예영수 박사에 대해 한국기독교 최고의 영성신학자라고 광고한 수지 새소망휄로십교회(교회 인터넷홈페이지 갈무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