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4 22:25 (일)
경찰청, 구원파 유병언 씨 등에 현상금 총 6억 원
상태바
경찰청, 구원파 유병언 씨 등에 현상금 총 6억 원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4.05.23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과 검찰이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 해운)과 유 전 회장의 장남 대균(44) 씨에 대해 신고 보상금을 유병언 씨에 대해서는 신고 보상금을 5천만원에서 5억원으로, 장남 대균(44)씨에 대한 보상금을 3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각각 상향조정했다. 유씨 부자에 내건 보상금은 총 6억원에 달한다.

경찰청은 유 전 회장과 대균 씨의 수배 전단을 만들어 공개 수배하며 유 전 회장 부자의 소재 정보를 제공하고 이들의 검거에 적극 협조하는 등 공로가 인정되는 시민에게 신고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