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0:27 (금)
"이단옹호언론과 상습적 접촉 인사 '치리' 필요" 지적
상태바
"이단옹호언론과 상습적 접촉 인사 '치리' 필요" 지적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3.10.04 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정한 11개 언론사에 기고ㆍ광고ㆍ후원 등 금지 강화

본교단 인사들이 '이단 옹호 언론'으로 규정한 언론사와 관계를 맺는 경우가 잦아 이에 대한 치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 본교단 총회가 '이단 옹호 언론'으로 결의한 언론사는 11곳. 이단(사이비) 단체가 직접 운영하는 곳도 있고, 개인이 운영하지만 특정 이단(사이비) 단체를 옹호하는 곳도 있다.

본교단 총회는 '이단 옹호 언론'으로 규정하면 산하 교회와 목회자 등에게 기고, 구독, 광고, 후원을 금지시키고 있다. 언론 명단은 총회 홈페이지에 게재해 언제든 확인할 수 있도록 해놨다.

이같은 규정에도 불구하고 본교단 일부 인사들이 이 언론사들에 기고를 한다던가 광고를 게재하는 등 직간접적으로 관련을 맺어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이는 무분별한 홍보 관행에서 빚어지기도 하지만 일부 당사자들은 "언론사 사주나 기자와 오랜 기간 친분관계를 유지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심지어는 총회 결의사항임에도 서슴없이 "본인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인사도 있다. 해당 인사는 기자에게 "내가 보기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 신경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제가 없다"는 식의 발언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총회가 '이단 옹호 언론'으로 규정하는데 까다로운 절차를 거치기 때문이다. 그저 한두번 옹호 행각을 벌인 것을 두고 '트집'을 잡지 않는다는 얘기다. 이번 제98회 총회만 하더라도 '이단 옹호 언론'으로 규정된 한 언론사는 2010년부터 최근까지 총 66차례에 걸쳐 이단 옹호 행각을 벌여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럼에도 '이단 옹호 언론'을 오히려 '옹호'하는 인사들에 대해 마땅히 치리할 장치나 절차가 없다는 것이 문제로 지적된다. 사실 이 문제는 오래 전부터 제기돼왔다.

주무부서인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는 총회 소속 목회자나 성도 가운데 '이단 옹호 언론'과 상습적으로 접촉하는 이들에게 주의와 관계단절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왔다. 그러나 해당자들이 묵살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해당 노회에도 알리지만 별다른 반응을 끌어내지 못한다. 이대위 자체에 사법권이나 치리권이 없어 결국 주위 권고를 요청하는 선에서 마무리 되고 있다.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직전위원장이자 현재 총회 서기 최기학 목사(상현교회)는 "언론이라는 특성을 이용해 정통 교단의 성도들을 현혹하는 것이 '이단 옹호 언론'이다. 이 언론들은 우리 교단 총회를 근거없이 폄훼하거나 분란을 조장하기도 한다"며, "의도적으로 계속해서 접촉하는 본교단 인사들이 있다면 총회 청원 등을 통해 강력하게 제재하는 방안을 연구해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총회 결의 자체를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대부분의 '이단 옹호 언론'은 교회 주류로 편입하고자 총회 기관과 교회에 집요하게 접근하고 있어 총회로서는 적극적으로 결의 내용을 알려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기독공보> 2013년 9월 30일자 신동하 기자의 기사입니다. [기사 바로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