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포털뉴스
바른신앙
<긍정의 힘> 조엘 오스틴 목사 이단 옹호폭스뉴스선데이 통해 "몰몬교도 진정한 기독교" 주장
정윤석  |  pride@amen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08.01.30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밴드
기독교포털뉴스 카카오톡 아이디: kportalnews
대표기자 페이스북 바로가기
유튜브 기독교포털뉴스 바로가기

   
 
▲ 베스트 셀러 작가로도 유명한 조엘 오스틴. 최근 발간한 <잘되는 나> 표지캡쳐
 
<긍정의 힘>, <잘되는 나> 등으로 유명한 조엘 오스틴 목사(오스틴)가 폭스뉴스선데이(FNS)에서 ‘몰몬교도 진정한 기독교’라고 언급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오스틴은 크리스 월리스가 진행하는 FNS에 작년 12월 23일에 나와 미국대선과 관련, 종교와 정치 문제에 대해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

월리스가 미국 대선 후보 중 마이크 허커비에 이어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미트 롬니와 그의 종교인 몰몬교와 관련한 질문을 던졌다.

“미트 롬니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목사님께 이 질문을 드리는 것은 이번 대통령 후보 경선에 있어 종교가 중요한지 그렇지 않은 지에 대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몰몬교인도 진정한 기독교인입니까?”

이 질문에 오스틴은 “제가 보기에는 그들도 진정한 기독교라고 생각됩니다”라며 “미트 롬니는 그가 그리스도를 자신의 구세주로 믿는다고 말했고, 아시다시피 그것이 바로 제가 믿는 것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저는 다른 세부적인 것들을 판단할 만한 사람이 못됩니다”라며 “저는 그들이 진정한 기독교인이라고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인 월리스가 몰몬교와 관련, 신학적으로 논란거리가 될 만한 질문을 던졌다.

“그렇다면 예를 들어, 사람들이 몰몬교의 창시자인 조셉 스미스나 뉴욕 북부의 황금판(조셉 스미스가 뉴욕 북부의 산기슭을 파던 중 발견했다는, 신의 계시가 담겼다는 황금판을 의미한다: 편집자주)에 대해서 얘기할 때, 또는 하나님이 인간과 같은 형상을 하고 있다고 할 때, 그런 신학적 이슈들에 대해 저항감을 느끼시지는 않습니까?”

이에 대해서도 목사라는 오스틴은 “저는 그러한 문제들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거나 진지하게 연구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크게 저항감을 느끼지는 않는다”며 “아시다시피,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저는 잘 모르고, 하나님이 직접 심판하실 문제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몰몬교의 교리적인 세부 사항을 잘 모르고, 깊게 생각하거나 진지하게 연구해 본 적이 없다는 사람이 몰몬교가 진정한 기독교라고 주저없이 말하는 모순된 모습을 보인 것이다.

   
 
   ▲ 조엘 오스틴이 폭스뉴스선데이에서 몰몬교와 관련해서 발언한 부분(파란 칠한 부분)
 
이러한 오스틴의 발언에 대해 <교회와신앙>(www.amennews.com)의 한 독자는 “오스틴 목사가 이단에 대해 너무 순진한 생각을 가진 것 같다”며 “일반 연설가나 강사라면 모르겠지만 목사가 저런 발언을 했다니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이 독자는 조엘 오스틴에 대해 “‘복음’을 들을 수 있도록 열린 마음을 만들어 주는 ‘관문’적인 의미에서의 가치가 있을지는 몰라도 복음적인 설교가라고 하기에는 힘들 것 같다”며 “하나님은 우리를 돌봐주시고, 축복해하신다는 ‘좋은 게 좋은거다’ 식의 메시지는 사람들에게 ‘굳이 죄를 고백해야 하나,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으로 죄사함 받았다는데 내가 다시는 죄를 짓지 않도록 치열하게 노력해야 하나’라는 회의를 불러일으킬 것 같다”고 꼬집었다.

한편 조엘 오스틴 목사는 미국의 레이크우드 교회의 담임목사로서 미국 차세대 리더로 급부상하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담임하는 교회는 3만명의 교인들이 출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설교는 미국에서만 매주일 250여개의 공중파 방송을 통해 방영되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 100여 나라에까지 전파를 타고 있다. 그가 저술한 <긍정의 힘>도 세계적인 베스트 셀러가 됐다.

오스틴은 그러나 구원과 관련한 모호한 발언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 미국 CNN 방송의 유명한 토크쇼인 래리 킹 라이브(Larry King Live)에 2005년 6월 출연해 “예수를 안 믿으면 천국에 가지 않는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아주 조심해야 돼요. 글쎄요. 잘 모르겠어요”라고 답변하기도 했다. 이러한 오스틴에 대해 네티즌들은 ‘솜사탕 신학’이라며 영적으로 별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하는 측이 있는가 하면 또다른 편에서는 조엘 오스틴 목사의 ‘성공과 복’의 메시지는 단순히 인간중심적 사고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주님에 대한 믿음에 그 바탕을 두고 있다고 두둔하는 측도 있다.

정윤석  pride@amennews.com

< 기사 제공 © 교회와 신앙(www.amennews.com) >
정윤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댓글 달린 기사 
1
이찬수 목사, “택시운전 도전” 화제
2
김노아 씨 한기총 대표회장 단독 입후보
3
총신대신대원 교수협, '입시 문제 심각한 오류' 폭로
4
“동방번개파는 이단이 아니라 범죄 집단”
5
구원파 박옥수 씨의 요일1:9 해석의 오류
6
“내 소원, 성도들이 본 교회 가서 잘 섬기는 것”
7
예수의 제자인가, 박보영 목사의 팬인가
8
이효리도 하는 요가, 통합측은?
포토뉴스
최근인기기사
1
신천지측, 김남희 원장과 치열한 소송 배틀?
2
"그때는 신천지가 내 삶의 모든 것이었다"
3
실로암교회 이순필 씨, 신천지의 아류인가?
4
신천지 탈퇴자 위해 한국교회가 꼭 준비할 일
5
도사견 주인의 수상한 신앙
6
이단사이비 현안 다룬 ‘이단백서’
7
"류여해, 무당 같다" 비판 김동호 목사에 최종 패소
8
중국 국가안전부 인터콥에 '레드카드'
9
요양원 산책 60대 女 도사견에 물려 사망
10
농인이 농인답게 살아가는 대안학교
신문사소개제보상담회원전용게시판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우 16489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권광로 197, 6층 663호(인계동) 
등록번호 : 경기 아 50497  |  사업자등록번호 : 721-67-00361  |  발행인·편집인 : 정윤석(전화:010-4879-865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윤석
기독교포털뉴스에 실린 기사와 사진은 무단 전재 및 복사를 해서 사용하면 안됩니다.
Copyright © 2012 기독교포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unique44@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