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17 07:51 (금)
여수시교회연합회 이단 척결 집회
상태바
여수시교회연합회 이단 척결 집회
  • 정윤석
  • 승인 2006.10.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 연합해 사이비·이단 추방" 목소리 높여

전남 여수시교회연합회(여교연, 회장 박남인 목사)가 최근 무선중앙교회(박영률 목사)에서 300여 명의 성도들이 모인 가운데 이단척결 집회를 열고 “교회가 연합해 순교 성지 여수에서 사이비·이단을 추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교연은 통일교측의 대규모 위락단지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 씨)측의 집회장소의 입주를 저지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이다. 10월 22일은 여수 무선지구에 들어설 예정인 신천지측 집회장소 설립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는 집회로 진행됐다.

이날 설교를 맡은 신용호 목사(여수 동광교회)는 “통일교측 시설은 물론 신천지측 건축물이 손양원 목사의 순교성지인 여수에 들어서서는 안 된다”며 “이를 위해 여수 기독교계가 교파를 초월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설교 후에는 신천지측의 교회 침투 사례 발표가 있었다. 한영은 목사(여수 미평교회)는 “신천지측 신도가 새신자로 위장 침투해서 교회에 불만이 있는 성도들을 대상으로 미혹하려는 경우가 있었다”며 “‘함께 기도하자’, ‘같이 성경공부하자’며 접근하는 경우가 있는데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교연 소속 성도들은 “순교성지 여수에서 사이비 이단을 추방하자”고 구호를 외치고 집회가 끝난 뒤에는 5대의 버스에 탑승, 신천지교회가 세워지고 있는 무선지구를 돌면서 차량 시위를 벌였다. 우려했던 신천지측과의 마찰은 없었다.

이외에도 여교연은 공동기도문을 채택하고 이단사이비 문제 등을 놓고 함께 기도하기로 했다. 이 기도문에서 여교연은 △성직자들의 이단·사이비 집단에 대한 무관심, 방관, 방조와 침묵, 무지를 자복·회개하게 하옵소서 △성도들의 무사안일한 이단·사이비 대응태도와 세속에 기운 물질관에 대해 각성하게 하옵소서 △근간에 피해를 입지 않은 교회가 없을 정도로 극성을 부리고 있는 교회파괴집단의 정체가 드러나고 척결되게 하옵소서라고 기도했다.

여수종교문제연구소장 신외식 목사는 “이단대처를 위한 여수교회연합회의 노력은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며 “이단대처를 위해 세미나와 집회를 꾸준히 열어서 지속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한 신 목사는 통일교측의 위락시설이 들어서고 신천지측의 활동이 가장 활발하게 전개되는 여수 지역에 한국교회가 많은 관심을 가져 줘야 한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