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4 15:03 (금)
“목회자 영성으로 사명 감당”
상태바
“목회자 영성으로 사명 감당”
  • 정윤석
  • 승인 2004.10.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장통합 신임 사무총장 조성기



“그동안의 경험과 지혜가 아닌 목회자의 감성과 꿇는 무릎의 영성으로 사무총장의 사명을 감당하겠습니다. 그리고 모든 교계지도자들과 선후배 동역자들의 지도와 깨우침을 겸손히 새겨 받들겠습니다.”
예장통합 총회 사무총장으로 새롭게 취임한 조성기 목사는 10월 4일 개최한 사무총장 이·취임예식에서 취임사를 통해 이같이 포부를 밝히고 임기 4년의 첫발을 내디뎠다.

조 사무총장은 ‘구호화’한 여러 사업을 과감하게 탈피하고 실행하는 노력을 보여주겠다는 다짐이다. 크게 5가지 계획을 갖고 있다. 임기 동안 △지방화 시대에 맞추어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 수립 △효율적 교회연합운동과 사업 선도 △에큐메니칼 리더십을 폭넓게 세우기 위한 인재양성 △총회가 감당할 대사회·국가적인 책임 수행 △총회본부의 효율화와 직원의 정예화를 이루겠다는 것이다.

특히 조 사무총장은 총회 본부의 능률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다는 계획이다.
“인력과 재정의 낭비적인 요소를 찾아내고 부서간의 벽을 헐어내야 합니다. 각 사업 부서에서는 고유의 정책을 연구하고 총회적 차원에서 수행해야 할 사업을 이루는 일에 주력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행정과 재정은 최대한 통합할 생각입니다.”

조 사무총장은 직원들의 정예화를 이루고 민족복음화, 민족구원, 세계선교에 온 정성을 다하여 응답하므로 세상에 희망을 주는 총회가 되도록 전심전력하겠다고 말했다. 조 사무총장이 33년 목회 여정을 걸어오면서 쌓아온 친화력, 섬김의 지도력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총회 본부에서 열정을 태우겠다는 다짐이다.
조 사무총장은 대광고와 숭실대 철학과를 졸업했고 포항북부교회 담임목사,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상임총무를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