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1 16:32 (금)
‘통일교 척결’ 남편 뜻 이어 최선
상태바
‘통일교 척결’ 남편 뜻 이어 최선
  • 정윤석
  • 승인 2004.08.0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박준철 목사 부인 이영선 사모 밝혀


▲ 생전의 박준철 목사.
한국기독교통일교대책협의회(통대협, 대표회장 최재우 목사)를 설립해 3년간 통일교 대처에 앞장서며 불꽃처럼 살다간 박준철 사무총장의 사후, 부인인 이영선 사모(51)가 박 목사의 바통을 이어 받아 통일교 대처 활동에 앞장설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이영선 사모는 “남편이 목숨 바쳐서 해 왔던 일을 그대로 이어 받아 통일교의 준동을 막고 한국기독교를 보호하는 데 남은 생을 바치겠다”고 굳게 말했다.

박 목사가 별세한 후의 심경에 대해 이 사모는 “이루 말할 수 없이 아프고 힘들었지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통대협 등 한국교회의 많은 성도님들이 내 일처럼 관심을 갖고 도와주어서 장례를 치르고 심정적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며 “통일교 대처와 관계된 일에 앞으로도 변함없는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이 사모는 “박 목사가 위암말기 판정을 받은 후 몇몇 양식없는 사람들이 ‘축하한다’는 전화를 해 유족들의 마음을 너무 힘들게 했다”고 토로하며 “어떤 위협과 모멸에도 굴하지 않고 통일교의 세력화에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 사모는 8월12일 목요일 11시에 통대협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일교 대처와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지금까지 이 사모는 박준철 목사를 도와 통대협 총무국장으로서 작년 9월부터 일했고 어린이집 운영 등을 통해 박 목사를 내조해왔다.

한편 박준철 목사는 31년간 통일교에서 교역자로 활동해왔으나 2001년 통일교를 탈퇴한 후 문선명 집단의 비리를 폭로하는 데 앞장서왔다. 1천200여회의 언론 보도를 통해 문집단의 사이비성을 고발했다. 2002년 1월에는 통일교 비리를 폭로한 저서 <빼앗긴 30년, 잃어버린 30년>으로 인해 통일교측과의 배포금지 가처분신청에서 승소했다. 또한 통일교 제품 불매운동, 2003년 피스컵 축구대회 저지 운동, 문집단의 가정당 창당 저지 운동을 펼쳤고 통대협 사무총장,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전문위원으로 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