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04:02 (수)
“교회 일치. 화평 위해 최선”
상태바
“교회 일치. 화평 위해 최선”
  • 정윤석
  • 승인 2004.12.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측 전국장로회연합회 새회장 정승준 장로

예장 통합측 전국장로회연합회(전장연) 33대 회장에 만장일치로 추대된 정승준 장로(67, 신양교회)는 12월 7일 전장연 사무실에서 첫 기자 간담회를 갖고 “신앙적·경제적 혼돈의 시대에 먼저 교회가 하나되고 화평토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장로는 “예수님의 공생애가 33년, 우리나라 3·1운동을 주도한 민족대표가 33인, 제가 회장이 된 회기도 33이라는 뜻 깊은 숫자를 가진 회기다”라며 “사회적으로도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단적으로 일부 교회의 목사와 장로들 간에 일어나는 불화가 결국 교회 분란으로 이어지는 사태에 대해 정 장로는 “크게 우려할 일”이라며 “결국 복음전도의 문이 막히게 된다”고 염려했다. 정 장로는 장로모임을 통해 교회의 화평에 힘쓰겠다는 생각이다.
대사회적 문제에 있어서 정 장로는 총회와 연대해 같은 목소리를 내는 데 주력하고 독자적인 목소리는 자제하겠다는 입장이다.

정 장로의 회장 취임감사예배는 오는 16일 오전 11시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소강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정 장로가 취임하면 이색적인 기록이 생기게 된다. 정 장로의 동생인 정승욱 장로(예장 대신 북가좌동교회)가 올해 대신측의 전국장로회연합회장에 선출된 관계로 형제가 통합·대신 양 교단에서 장로회장을 하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해 교단 간의 교류와 연합사업도 어렵지 않게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정 장로는 평신도교육대학원 1기와 한국장로교육원 1기를 졸업했으며 안구기증운동협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1996년에는 자랑스런서울시민상, 1998년 행정자치부장관표창, 2001년 한국복지인물대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는 삼마특수유리공업사 대표를 맡고 있다. 가족으로는 공명복 권사와의 사이에 2남 2녀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