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4:13 (금)
이영훈 목사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올해의 기독교 지도자 50인' 선정
상태바
이영훈 목사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올해의 기독교 지도자 50인' 선정
  • news1.kr
  • 승인 2020.10.11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가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올해의 기독교 지도자 50인'에 선정됐다.

8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따르면 이스라엘 기독교 정당 '이스라엘협력자재단'(IAF, Israel Allies Foundation)가 지난 1일 발표한 50인 명단에 이영훈 목사가 이름을 올렸다.

해당 명단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영적 고문인 폴라 화이트 목사와 텍사스 코너스톤 교회의 존 해기 목사, 2016년 미국 대통령선거에 공화당 경선자로 출마한 마이크 허카비 전 아칸소 주지사 등도 포함됐다.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이영훈 목사는 10년 넘게 '예루살렘의 평화를 위한 기도의 날' 행사를 꾸준히 전개해 왔으며, 이스라엘 국가조찬기도회에 초청을 받아 설교하는 등 민간 외교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019년에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방한해 유대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기독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를 방문해 이영훈 목사를 비롯한 교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조시 라인스타인 이스라엘동맹재단 이사장은 서신을 통해 "이스라엘을 지지하는 세계 50대 기독교지도자 동맹 리스트에 처음으로 포함된 데 대해 진심으로 영광으로 생각하고 이스라엘과 이스라엘 국민의 안녕을 위해 이 목사님 보여주신 헌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이스라엘을 향한 내 마음은 언제나 성경을 사랑한 결과였고, 성경의 땅인 이스라엘은 내게 그저 세계의 '또 다른' 외국으로만 국한되지 않는다"면서 "성경을 믿는 모든 기독교인의 가슴속 특별한 곳엔 이스라엘이 자리하고 있을 것이며, 신학 연구와 목회 경험을 바탕으로 한 나의 이스라엘 관심사 또한 점점 더 깊어지고 넓어지고 있다"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