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1:26 (목)
“이재명은 신천지 교인”…허위사실 유포 50대 여성 벌금형
상태바
“이재명은 신천지 교인”…허위사실 유포 50대 여성 벌금형
  • news1.kr
  • 승인 2020.10.05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신천지 교인이라고 허위글을 게재한 50대 여성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54)에 대해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이 지사 측의 경찰 수사의뢰로 불구속입건돼 조사를 받고 (이 지사의)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지난 2월26일 자신의 SNS 트위터 계정에 '이 지사가 신천지 과천소속 교인이래요. 그래서 자기명단 없애버리려고 정부 말 안 듣고 먼저 들어간 거랍니다'라는 글을 게재했고, 이 지사 측은 A씨를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A씨는 "가게를 찾아온 손님들의 얘기를 듣고 장난삼아 글을 올렸다"면서 "비판하는 글들이 올라와 이후에 지웠다"고 진술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월26일 오전 10시30분부터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2명 등 40여명을 동원해 과천시 별양동 쇼핑센터 건물 4층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총회본부에 진입해 역학조사를 강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