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3 14:13 (금)
'려욱과 열애' 타히티 출신 아리 "신천지 절대 아냐…여러 오해 죄송"
상태바
'려욱과 열애' 타히티 출신 아리 "신천지 절대 아냐…여러 오해 죄송"
  • news1.kr
  • 승인 2020.10.0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히티 아리/뉴스1© News1 DB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타히티 출신 배우 아리(26·본명 김선영)가 슈퍼주니어 려욱(33·본명 김려욱)과 열애 중인 가운데, 여러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아리는 3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여러분 마음에 불편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 사과를 드리고 오해를 해명하고자 글을 올리게 됐다"며 "먼저 제가 지금껏 했던 실수들로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해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자신이 일하는 카페에 대해 "카페 계정은 홍보에 도움이 되기 위해 개설한 것인데, 의도치 않게 많은 분들을 불편하게 만든 점 정말 죄송하다"며 "카페 알바 경험이 있어 제가 먼저 나서서 예쁘게 꾸미고 싶다 했었으며, 그분이 제게 카페를 차려준 것도 아니고 카페 수익 역시 제 몫이 아닌 점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커플링과 관련해서는 "저는 커플링을 해본 적이 없다"며 "올라온 사진 모두 비슷한 디자인일 뿐 커플링이 아니며, 선물용 꽃다발 사진의 꽃은 제가 만들지 않았고 꽃집은 제가 레슨 받던 곳 꽃이 이쁘다고 추천해준 것이 맞다"고 설명했다. '럽스타그램'도 하지 않았고, 라운지바에는 같은 그룹 멤버의 친오빠와 함께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아리는 "전 기독교 신자이며 신천지가 절대 아니다"라며 신천지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이어 "저라고 올라온 캡처의 여성분은 제가 아니며, 2년 전 아는 선배님께서 라디오를 해달라고 연락왔고, 그곳이 바로 천지일보라는 곳이었는데, 지금까지도 해당 매체가 신천지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아는 바가 없다"며 "오해를 불러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아리는 끝으로 "지금까지 침묵으로 일관한 점도 사과드린다"며 "제가 해명하거나 입을 여는 것이 모두의 기분을 더 상하게 하고 그분께 피해가 갈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모두 제가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하고 저의 짧은 생각과 행동으로 일어난 일이고, 더 성숙하게 행동하고 많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소속사 레이블SJ 관계자는 뉴스1에 "려욱과 아리는 친한 선후배 사이로 지내오다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려욱은 2005년 그룹 슈퍼주니어로 데뷔, 이후 유닛 슈퍼주니어-K.R.Y.와 솔로 가수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지난 8월에는 뮤지컬 '광염 소나타 2020'에 출연했다. 아리는 2012년 타히티로 데뷔해 활동하다, 팀 해체 후 배우로 전향했다. 연극 '엄마의 레시피'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