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01:40 (화)
기독교목회자협의회 "교회를 정치집단으로 전락시킨 전광훈, 확실히 처분하라"
상태바
기독교목회자협의회 "교회를 정치집단으로 전락시킨 전광훈, 확실히 처분하라"
  • news1.kr
  • 승인 2020.08.18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광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서울 성북구 자신의 사택 인근에서 구급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는 최근 교인들 사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으며, 이날 전광훈 담임목사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8.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는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원인 제공자로 지목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에 대해 "보다 확실한 처분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이날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책임 있는 교단들에 요청한다"며 지형은 대표회장 명의로 성명을 냈다.

전광훈 목사는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현 상황에서 그 중심에 있는 것으로 지목돼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사랑제일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자정 기준 383명을 기록했다.

또한 전광훈 목사의 극우적인 정치활동이나 발언 등이 논란이 되면서 그는 속해있던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 총회로부터 지난해 면직, 제명당하기도 했다. 8개 개신교단(예장 통합, 합동, 백석, 고신, 합신, 기감, 기성, 침례) 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도 주요 공교단에 전 목사를 '이단 옹호자'로 규정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협의회는 이처럼 많은 논란이 있었던 전광훈 목사에 대해 "거룩한 복음을 이념에 종속시키고 교회를 정치 집단으로 전락시킨 전광훈씨에 대해 오는 9월로 예정된 주요 공교단들 총회에서 합당한 조치를 내려 공교회적 입장을 분명히 해주시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로고.© 뉴스1

 


협의회는 이뿐만 아니라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에게도 코로나19 감염 차단에 적극 협력해달라고 호소했다. 협의회는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생명의 말씀에 기초한 복음의 본질을 믿고 있다면, 주님의 교회가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야 함을 기억하며 더이상 주저하지 말고 속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감염 차단에 적극 협력해달라"고 했다.

또한 협의회는 한국 교회 전체에 "그간 방역 당국과 국민들의 노력으로 K-방역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서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풀어진 것은 아닌지 자신을 되돌아보자"고 당부했다. 이어 "교회가 정부와 교단의 방역 지침을 정확히 인지하고, 특히 각 지역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방역 사항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감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협의회는 "지금의 이 상황에서 한국 교회가 전체가 협력해 노력하지 않는다면 'n차 감염'의 고리를 끊는 것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이제는 방역이 일상의 문화로 정착되도록 한국 교회가 앞장서서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안전한 곳이라는 인식으로써 교회의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데 더욱 노력하자"며 "한국 교회와 우리 사회, 오늘날의 세계에 주님의 은혜와 평안이 넉넉하길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