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3:08 (화)
"왜 신천지 비난해" 선별진료소에서 구청공무원 폭행한 신도
상태바
"왜 신천지 비난해" 선별진료소에서 구청공무원 폭행한 신도
  • news1.kr
  • 승인 2020.06.16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서울=뉴스1) 한유주 기자 = 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40대 남성이 구청 공무원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와 폭행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은평구 선별진료소에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러 갔다가 구청 공무원과 청원경찰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조사에서 A씨는 신천지 교인이었고, 구청 직원들이 신천지를 비판하는 대화를 나누는 것을 듣고 항의하다가 싸움이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직후 파출소로 연행된 A씨는 37.5도가 넘는 고열이 나타나 귀가 조치됐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