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3:08 (화)
CCC,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사과문 발표
상태바
CCC,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사과문 발표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20.06.01 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려 끼쳐 죄송, 코로나 조기종식위한 방역에 더욱 주의 기울일 것
서울 백석길에 위치한 CCC부암동센터(다음지도 갈무리)
서울 백석길에 위치한 CCC부암동센터(다음지도 갈무리)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한국대학생선교회(박성민 대표)가 2020년 6월 1일 사과입장문을 발표했다. CCC는 입장문에서 “최초 감염 원인이 어디에 있든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CCC는 최초 확진자 판정결과를 듣고 곧바로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을 포함한 4개 동을 모두 폐쇄했다”고 밝혔다. CCC는 “특히 강북구 14번 확진자와 함께 현장에 있었던 참석자들은 모두 선별검사를 받았다”며 “31일 오후 현재 검사결과를 받지 못한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더불어 CCC는 “(지금까지)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기도문을 작성하여 50일동안 각자 처한 곳에서 기도회를 진행해 왔다”며 “모든 현장(오프라인) 사역을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비대면 사역을 진행해 왔습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이 되면서 정부에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초‧중‧고‧대학이 오프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대학사역을 준비하기 위한 모임에서 안타깝게도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힌 CCC는 “회원 모두가 더욱 철저하게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을 위해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CCC가 발표한 입장문 전문이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한국대학생선교회(CCC) 입장문

지난 5월 28일 한국대학생선교회 소속 5명이 안타깝게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최초 감염 원인이 어디에 있든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한국대학생선교회는 최초 확진자 판정 결과를 듣고 곧바로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을 포함한 4개 동을 모두 폐쇄했습니다. 그리고 자가 격리와 보건교육대상으로 나뉘어 적극적으로 종로보건소와 역학조사에 협조를 했습니다. 또한 위기관리대응팀을 구성하여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강북구 14번 확진자와 함께 현장에 있었던 참석자들은 모두 선별검사를 받았습니다. 31일 오후 현재 검사결과를 받지 못한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한국대학생선교회는 그동안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하여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방문자 리스트 작성, 건물 및 회의실 방역 등을 철저하게 해왔습니다.

또한 지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기도문을 작성하여 50일 동안 각자 처한 곳에서 기도회를 진행했습니다. 무엇보다 모든 현장(오프라인) 사역을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비대면 사역을 진행해왔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상황이 진정이 되면서 정부에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초‧중‧고‧대학이 오프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대학사역을 준비하기 위한 모임에서 안타깝게도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한국대학생선교회는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마22:39)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보건과 안전 그리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확진자 발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하여 다시한번 진심으로 송구합니다. 그리고 한국대학생선교회 회원 모두가 더욱 철저하게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을 위하여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2020년 6월 1일 한국대학생선교회 대표 박성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