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06 19:15 (금)
기윤실 성명 “한기총, 한국 교회 대표 조직 아냐!”
상태바
기윤실 성명 “한기총, 한국 교회 대표 조직 아냐!”
  • 기독교포털뉴스
  • 승인 2019.06.10 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교단 이단판정 받은 단체들의 지위 세탁공간 돼”
 

기독교윤리실천운동본부(기윤실, 백종국 이사장)가 2019년 6월 7일 성명을 발표하고 현 한기총은 ‘이단자들의 지위 세탁공간이 됐다’고 폭로했다. 기윤실은 성명에서 “(한기총은)한국 교회 연합 조직으로서의 대표성은 잃어버린 지 오래 되었다”며 “그러다 보니 지금 한기총은 한국 교회 주요 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판정을 받은 단체들의 지위 세탁 공간이나, 개인적인 정치 욕망이나 극단적인 이념 전파를 위해 기독교의 이름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활동 무대가 되어버렸다”고 비판했다.

기윤실은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전광훈 대표회장)가 문재인 정부가 청와대를 포함한 주요 권력기관들을 주체사상으로 정복하여 대한민국을 종북화·공산화 시키고 있다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는데 사실관계가 맞지 않아 논평의 가치도 없다고 전제했다. 그럼에도 기윤실이 한기총 관련 성명을 발표한 이유는 “한기총이 스스로를 ‘6만 5천 교회 및 30만 목회자, 25만 장로, 50만 선교 가족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표현한 것” 때문이었다.

이에 기윤실은 “한기총이 2010년대초까지 한국 교회 대부분의 교단과 주요 기독교 단체들이 소속된 기독교 최대의 연합단체였던 것은 사실이다”며 “그런데 한기총이 교회연합단체로서 정체성을 잃어버리고 정치화·이념화·사조직화 되면서 ···예장 통합을 비롯한 주요 교단들과 월드비전 등 주요 기독교 기관들이 한기총을 탈퇴하거나 ‘행정보류’ 상태로 정식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기윤실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전광훈)는 지난 6월 5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문재인 정부가 청와대를 포함한 주요 권력기관들을 주체사상으로 정복하여 대한민국을 종북화·공산화 시키고 있으며, 경제도 사회주의화시켜 1970년대 수준으로 몰락시키고 있기에 문재인 대통령이 하야를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 성명서는 그 내용에서 사실 관계도 맞지 않을 뿐더러 아무런 명분도 없는 것이기에 논평의 가치도 없다. 하지만 우려스러운 것은 한기총이 스스로를 “6만 5천 교회 및 30만 목회자, 25만 장로, 50만 선교 가족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표현한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전혀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 한기총이 2010년대초까지 한국 교회 대부분의 교단과 주요 기독교 단체들이 소속된 기독교 최대의 연합단체였던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한기총이 교회연합단체로서 정체성을 잃어버리고 정치화·이념화·사조직화 되면서 기독교 내부의 신뢰를 잃고 있던 2011년 초 당시에, 대표회장 선거 관련 광범위한 금권선거 실태가 드러나면서 한기총 해체 운동이 범기독교 진영에서 시작되었다. 3년간 지속된 이 해체 운동의 결과 예장 통합을 비롯한 주요 교단들과 월드비전 등 주요 기독교 기관들이 한기총을 탈퇴하거나 ‘행정보류’ 상태로 정식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

그 결과 현재 한기총에는 일부 군소 교단들과 단체들만 남아있는 상태로 한국 교회 연합 조직으로서의 대표성은 잃어버린 지 오래 되었다. 그러다 보니 지금 한기총은 한국 교회 주요 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판정을 받은 단체들의 지위 세탁 공간이나, 개인적인 정치 욕망이나 극단적인 이념 전파를 위해 기독교의 이름을 이용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활동 무대가 되어버렸다. 이렇게 한기총이 한국 교회 연합 조직으로서의 대표성을 잃어버리고 극단적 정치 이념 단체로 변질된 지 오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극단적인 혐오나 이념지향적인 발언을 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는 것은, 이러한 한기총의 활동을 자신들의 정치적 도구로 활용하려는 일부 정치 세력과 언론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들 일부 정치 세력과 언론들은 한기총이 한국 교회를 대표할 수 없음을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극단적인 혐오나 이념지향적 발언들을 확대시켜줌으로써 한국 교회 내 많은 성도들을 자신들의 정치적 영향 아래에 있는 것처럼 오도하려고 하는 것이다.

책임 있는 정당과 언론이라면 우선 한기총이 한국 교회를 얼마나 대표하고 있는지 사실 확인을 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한기총의 발언들이 실제 한국 교회 교인들의 생각을 얼마나 대표하고 있는지도 정확히 파악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해서 한기총이 실제로 한국 교회를 제대로 대표하고 있지 않음이 드러난다면 그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던 최소한 그 이야기와 한국 교회를 연결시켜서 활용하거나 보도하는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 한기총은 한국 교회 내에서 정치적으로 치우친 소수의 집단에 불과하다. 그리고 한국 교회 내에는 실제로 한국 교회를 상당 정도 포괄하는 연합 조직도 있으며, 예수의 정신으로 우리 사회 곳곳의 어두움을 밝히며 사랑과 정의와 평화를 실천하고 있는 단체들도 많이 있다. 그들이 진정으로 한국 교회를 대표하는 조직들이다. 정당이든 언론이든 진정으로 한국 교회의 지지를 받고, 또 한국 교회가 가진 사랑과 정의의 힘으로 우리 사회를 보다 선하게 바꾸어가기를 원한다면 한기총과 같은 단체를 이용하려는 자세를 버리고 제대로 예수의 정신을 실천하며 한국 교회를 대변하는 단체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는 열린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다.

2019년 6월 7일

(사)기독교윤리실천운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