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0:27 (금)
박보영 목사, ‘포옹 기도’ 했다, 안했다?
상태바
박보영 목사, ‘포옹 기도’ 했다, 안했다?
  • 정윤석
  • 승인 2016.04.04 16:4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명희 2022-10-23 08:20:59
기자님, 글을 읽어보니 "품에 안고 기도했다"는 말은 신앙이 깊은 기독교인들이 흔히 쓰는 표현입니다.
보통의 경우 이렇게 잘 쓰이죠.
"기도 대상인 사람을 간절한 마음으로 같이 우는 심정으로 기도했다"는 뜻입니다.
드라마에서 남주가 여주에게 "내 안에 너 있다"란 표현을 써서 유행한적 있죠?
그 뜻은 냉장고 안에 음식 저장해두듯 여주 몸이 남주 몸 속에 실제로 들어 있다는게 아니라는건 아시죠?
은유적 표현이에요.
마찬가지로 "마음으로 기도했다", "아무게를 내가 품고 기도했다" "품에 안고 기도했다" 등등의 표현은 상대방의 영혼과 전인격, 기도의 제목, 어려움, 난제, 고통 등을 자신의 일 마냥 애절하게 간곡히 애끓는 심정으로 기도했다는 뜻이거든요.
이런 은유적의 표현들은 바울서신이나 그밖에 성경책에

정태정 2020-03-25 18:31:20
기자님... 어떤분에 대해서 글을 쓰려면 최소한 그분의 설교말씀이라도 한편 들어보시고, 인생에 대해서 알아보시고 쓰시면 좋겠네요. 전체 내용중에 한 부분만 일부 발췌해서 악의적으로 보도하면 그만인 기자분들 참 많으네요. 실망스럽습니다.

임사도 2017-10-19 10:19:48
난 솔직히 박보영 목사님이 끌어안고 기도했다한들 전혀 의심하지 않는다.
그리고 나도 그렇게 끌어안고 기도해줬으면 좋겠다. 얼마나 간절하고 얼마나 사랑스러웠으면 그랬겠습니까
당신은 선생으로서 부모로서 직장상사로서 그런 마음이 들은적이 한번도 없지요?
저는 많았고 그래왔습니다. 그러나 그런 불순한 생각을 했다는것 자체가 당신이 쓰레기라고 밖에 안보여 집니다.

수아 2017-07-24 22:51:15
기독교를 공격하려는 음해 세력이 아닌가 싶다. 꼬투리 잡기식의~ 박보영 목사님의 인격을 몰라도 너무 몰라~ 건전한 목회자를 글로 넘어 뜨리지 말라

주랑 2017-07-01 16:44:15
박보영목사라는 분을 알고 이런 기사를 썼는지 모르겠다
그래! 암이 난소에 가득찼다는 청천벽력과 같은 진단결과를 가지고
위로 받겠다고 온 여자에게
음심을 품고 안고 기도했다는 건가? 뭔가?
이건 박보영목사라는 분을 매장하려는 기사가 분명하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