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5 15:07 (월)
한국교회, ‘하나님의교회, 신천지’ 대책 수립하라
상태바
한국교회, ‘하나님의교회, 신천지’ 대책 수립하라
  • 임석규
  • 승인 2015.09.0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용식·신현욱 목사···통합측 대전서노회 이단대책 세미나

임석규(공주대학교기독학생연합운영위원장 겸 공주대학교종교문제전문연구위원)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자리한 유성교회(예장통합 대전서노회 유성시찰, 류기열 목사)에서 예장통합 대전서노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주관으로 이단대책세미나가 열렸다.

▲ 대전서노회 이단대책 세미나에서 강연하는 신현욱 목사(사진, 임석규)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세미나에는 대전지역 목회자, 당회원, 구역장 및 평신도 지도자 등이 모였다. 이번 세미나는 신천지와 하나님의교회를 주제로 정했고 각각 신현욱 목사와 진용식 목사가 담당했다.

신현욱 목사는 신천지의 교리와 미혹 및 교육방법의 특징을 설명하며 신천지 신도 수가 아직도 증가하고 있는 현실을 통해 신천지가 얼마나 간교한 집단인지를 설명하며 교회에 신천지에 대한 확실한 예방 및 대책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점심식사 후 이어진 세미나에서 진용식 목사는 하나님의교회가 가지고 있는 특징 및 전략을 PPT를 통해 알기 쉽게 설명했으며 이들의 정체와 수법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성도들이 적극적으로 이들을 경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한국교회에 가장 강력한 이단으로 꼽히는 신천지와 하나님의교회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교회에서 어쩌다, 간간히 목사님의 설교나 광고를 통해서 잠시 들어봤던 이단들이 방심을 틈타 위협적으로 성장하고 있음을 경계하며 지속적인 교육과 대책활동을 통해 이들을 막아내야 함에 공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