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9-23 15:15 (금)
예장 합신측 ‘신옥주 목사측 규탄’ 공식 성명
상태바
예장 합신측 ‘신옥주 목사측 규탄’ 공식 성명
  • 정윤석
  • 승인 2015.01.12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혜로교회 관계자들 사죄하라··· 사법당국은 엄정하게 수사하라”

도넘은 과격 시위로 빈축을 사고 있는 신옥주 목사(은혜로교회)측 신도들에 대한 교계의 비난 여론이 높아가고 있다. 이번엔 예장 합신측(총회장 우종휴 목사)이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신옥주 목사측 신도들의 사죄와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 예장합신측이 2015년 1월 9일 발표한 성명서

합신측은 2015년 1월 9일 발표한 성명에서 “은혜로교회(신옥주) 교인들이 자신들을 이단으로 규정한 것을 항의한다며 자행하고 있는 교회와 교단과 방송국에 대한 무분별한 폭력행위를 심히 우려한다”며 “합신교단이 신년 예배를 드리는 장소에까지 난입해 폭력을 행사하고 예배를 방해했다”고 지적했다.

합신측은 “이단 규정에 대해 이의가 있으면 정당하고 적법한 절차를 따라야 할 것”이라며 “은혜로교회 교인들은 총회장과 면담을 요구하여 약속시간까지 정해 놓고서 신의를 저버리고 약속 당일에 밀가루와 계란을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신년 예배를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합신측은 “이는 사회질서를 파괴하는 폭력적인 범죄행위며 종교의 자유와 예배의 자유를 침해하는 매우 심각한 불법행위로 이를 규탄한다”며 △은혜로교회와 관계자들은 합신교단 및 한국교회 앞에 즉시 사죄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불법행위를 저지른 단체 및 개인에 대한 사법당국의 즉각적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도 2015년 1월 8일 '은혜로교회의 폭력 행위를 규탄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고 신옥주 목사측 신도들의 사죄와 사법당국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다음은 합신측의 성명서 전문이다.

<성명서>
“은혜로교회의 불법행위를 규탄한다”
최근 은혜로교회(신옥주) 교인들이 자신들을 이단으로 규정한 것을 항의한다며 자행하고 있는 교회와 교단과 방송국 등에 대한 무분별한 폭력행위를 심히 우려한다.
심지어 이들은 지난 1월6일에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합신교단이 하나님께 신년예배를 드리는 장소에 까지 난입하여 폭력을 행사하고 예배를 방해했다.

이단을 규정하는 행위는 공교단의 권한이며, 교단과 교인들을 잘못된 교리로부터 보호하고 또한 이단에 빠진 교회의 교인들을 보호하기 위한 합당하고 적법한 조치다. 만일 이단 규정에 대하여 이의가 있으면 정당하고 적법한 절차를 따라야 할 것이다.

은혜로교회 교인들은 총회장과 면담을 요구하여 약속 시간까지 정해 놓고서 신의를 저버리고 약속 당일에 밀가루와 계란을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신년예배를 방해했다. 이는 사회질서를 파괴하는 폭력적인 범죄행위며 종교의 자유와 예배의 자유를 침해하는 매우 심각한 불법행위로 이를 규탄한다.
사법당국과 국가의 공권력은 이를 엄중하게 처벌하여 차후 이런 일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아래와 같이 촉구하는 바이다.

- 아 래 -
첫째, 은혜로 교회와 관계자들은 합신교단 및 한국교회 앞에 즉시 사죄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둘째, 불법행위를 저지른 단체 및 개인에 대한 사법당국의 즉각적이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한다.

2015년 1월 9일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 총회장 우 종 휴 목사, 서기 이 내 원 목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