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11:26 (목)
“회식자리서도 주님께 영광을”
상태바
“회식자리서도 주님께 영광을”
  • 정윤석
  • 승인 2003.11.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리스천 직장인 성공적 처세법 펴낸 박호근 목사

 

직장인 대상 사역을 전문적으로 하는 박호근 목사(워크비전센터 대표)는 ‘언어유희’를 좋아한다. 박 목사는 <탁월한 왕따되기>(한세출판사)라는 책을 통해 ‘왕따’가 ‘왕되신 주님을 따르는 사람들’이라고 풀이해 관심을 모은 적이 있다. 또한 박 목사는 크리스천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며 “크리스천의 성공은 성공(成功)이 아니라 성(聖)공(功)”이라고 말한다.

“직장 사역을 하면서 많은 CEO들과 직장인들을 만났어요. 그들에게 ‘크리스천’ 하면 ‘정직’이란 단어가 떠오르느냐고 물으니 대부분이 그렇지 않다고 답변합니다. 세상 사람들은 한국에 5만개가 넘는 교회가 있고, 한 교회에 10만 명의 신도들이 몰린다는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이 만난 한 사람의 크리스천이 진짜인가 가짜인가에 관심이 있습니다.”

박 목사는 최근 <굿바이 정신으로 살아라>(두란노서원)는 책을 썼다. 박 목사는 “굿바이의 어원이 ‘God Be With You’이며 ‘하나님이 당신과 동행한다’는 뜻”이라고 말한다.

이 정신이 크리스천 직장인이 세상을 살아가는 데 가장 중요한 정신이라는 것이다.
박 목사가 가장 안타까워하는 것은 크리스천의 신뢰도가 땅에 떨어졌다는 점이다.

입국하기 전만 해도 캐나다에서 목사에 대한 높은 신뢰도를 경험하며 자부심을 갖고 있던 박 목사는 ‘크리스천’하면 ‘정직’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문화를 만들겠다는 각오로 오늘도 세상 속의 직장으로 한걸음씩 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